미래한국

달빛정책(MoonShine policy)으로는 충분치 않다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l승인2017.06.09l수정2017.06.09 10: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webmaster@futurekorea.co.kr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은 햇볕정책(Sunshine policy)을 통해 분단된 한반도의 대북정책을 시도했다.  북한을 적대시하거나 경쟁 상대로 삼지 않고 이솝 얘기에 나오는 우화처럼 햇볕을 비춰 지나가는 길손의 외투를 벗기겠다는 데서 발상한 것이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햇볕정책의 결과 북한은 남한이 퍼부어준 돈으로 핵무기와 미사일을 개발해 세계를 경악케 했다. 천안함 폭침과 수많은 간첩 파송 등으로 도발을 계속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문(Moon) 즉 달로 표현된 달빛정책(Moon Shine policy)을 대북정책으로 삼겠다 하니 UN의 대북제재와 국제적인 입장과 상충되는 정책이 나온 것을 우리는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달빛은 아무래도 어스름 달밤을 연상케 한다. 도적들이 자기를 숨기고 활보하기에 좋은 것이 어스름 달밤이다. 햇볕으로도 못 벗긴 외투를 달빛으로는 더더욱 안 될 말이다. 개성공단 재개,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이 북한을 대화의 광장으로 끌어내는 방법이라 말하지만 대화를 해서 통일이 올 것이라 착각해서는 안 된다.

메시야의 선행사로 알려진 살렘왕이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인 멜기세덱의 이름의 뜻을 히브리서 기자는 그 이름을 해석하기를 ‘먼저는 의의 왕이요 그 다음은 살렘왕이니 곧 평강의 왕이라’했다. 평화를 앞세우지 않고 평화를 위해서는 의(義)가 먼저라 한 것이다. 북한이 의롭지 못한 거짓을 행하면서 평화 운운 하는 것은 성경의 평화와는 다른 것이다.

전 세계에서 공산주의, 사회주의 이데올로기가 쇠퇴해 가는 지금, 북한은 쇠퇴해 가는 이데올로기로 한반도를 통일하겠다는 통일 전략을 지난 70년 동안 변함없이 수행해 오면서 거짓과 술수로 우리를 속여 왔고 실망시켜 왔다.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노르웨이를 방문했을 때 “북한은 절대 핵무기를 만들지 않을 것을 내가 보증한다”고 연설한 것은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결과적으로 그 말은 완전히 틀리고 말았다.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조약 이행을 남한 정부에 요구해 미군의 전술핵무기를 완전 철수 시켰고, 자기들은 핵무기를 만들기 시작해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다. 70년간 속은 우리나라가 그런 나라와 다시 타협 내지 야합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달빛정책은 우리 우방인 미국을 비롯한 온 세계가 크게 우려하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일제로부터 미국을 비롯한 우방국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해방을 얻었다. 그날이 그렇게 올 줄은 독립군도 독립운동을 하던 애국지사들도 몰랐다. 함석헌 옹은 우리의 해방은 ‘하늘이 준 떡’이라고 했다.

하나님의 은혜로 우리는 나라를 세웠다. 그러나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한 6·25 전쟁 시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이방에 와서 5만 명 이상이 미군이 전사한 희생으로 대한민국이 지켜졌고 우리가 살게 되었다. 피로 맺은 한미동맹에 대한 감사는 우리 뿐 아니라 우리 후손에 이르기까지 잊어서는 안 된다.

사드 비용 내랬다고 사드 가져가라, 누가 사드배치 해 달랬느냐는 둥 배신자의 소리가 나오지 않아야 한다. 미국 대통령의 아들과 수많은 장성의 자제들이 이 땅에 와서 싸우다 잠들었다.

하나님이 세우신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쉽게 넘기지 말고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체제가 유지되는 복음화된 통일조국 건설에 매진해야 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푸른 바람 2017-06-12 13:43:49

    100% 동의합니다. 미국은 우리의 혈맹입니다.
    미국을 배신하는 것은 도의적으로 할 수 없는 일입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