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이슈] 양꼬치 창업램플러스, 한국식 양고기 제공
[창업이슈] 양꼬치 창업램플러스, 한국식 양고기 제공
  • 박철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7.06.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절이나 유행을 타지 않는 양꼬치 전문점이 창업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아이템으로 주목 받고 있다.

신선한 아이템, 경쟁업체가 많지 않다는 장점 등의 메리트가 있지만, 재료 유통의 어려움과 전문적인 조리 기술이 필요할 것이라는 두려움에 쉽사리 도전하지 못하는 예비 창업자가 많은 것 역시 사실이다.

이러한 가운데 창업에 처음 도전하는 예비 창업자들도 쉽게 창업 가능한 양꼬치 전문점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인의 입맛에 딱 맞는 양고기로 이미 SNS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맛집으로 유명해진 프랜차이즈 브랜드 ‘램플러스’는 1년 미만의 호주산 청정 양고기(LAMB)를 특별 항공편으로 직공수 하고 특허 받은 비법과 소스로 양고기 특유의 냄새를 잡아 소비자들에게 매우 뛰어난 품질의 양고기를 제공하기로 유명한 브랜드이다.

전문 주방인력이 필요 없고, 간편한 원팩 시스템으로 깔끔한 매장 운영이 가능하며, 업계에선 유일하게 부위별 절단육을 공급하고 있다.

업계 최단 기간 내 가맹 30호점을 달성한 램플러스는 30호점 달성 기념 추가 특별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