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예능 방송인 브랜드 2017년 7월 빅데이터 분석...1위 이상민, 2위 유재석, 3위 박나래
[브랜드평판] 예능 방송인 브랜드 2017년 7월 빅데이터 분석...1위 이상민, 2위 유재석, 3위 박나래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7.07.02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능 방송인 브랜드평판 2017년 7월 조사결과, 1위 이상민 2위 유재석 3위 박나래 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7년 6월 2일부터 7월 1일까지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예능인 36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33,986,707 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예능 방송인 브랜드 참여량, 미디어량과 브랜드에 대한 소통과 확산량을 측정하였다. 7월 예능인 20위 브랜드 빅데이터  26,583,889개 를 지난 6월 예능인 20위 브랜드 빅데이터  19,145,201개와 비교하면 38.85% 증가했다. 

▲ 예능 방송인 브랜드평판 2017년 7월 조사결과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예능 방송인 브랜드평판지수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 

▲ 예능 방송인 브랜드평판 2017년 7월 조사결과

2017년 7월 예능방송인 브랜드평판 20위 순위는   이상민,  유재석,  박나래,  박명수,  신동엽,  이경규,  김구라,  김건모,  박수홍, 김성주,  김종민,  정형돈,  이수근,  이광수,  김숙,  전현무,  김준호,  차태현,  이휘재,  서장훈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이상민 브랜드는  참여지수 1,365,780 미디어지수 269,181 소통지수 367,191 커뮤니티지수  2,096,20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098,355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3,943,435보다 3.93% 상승했다.   

2위, 유재석 브랜드는 참여지수 429,510  미디어지수  220,275  소통지수  280,665 커뮤니티지수  1,425,95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56,404 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2,365,099보다 0.37% 하락했다. 

3위, 박나래 브랜드는 참여지수  1,128,097  미디어지수 95,040  소통지수  253,351 커뮤니티지수 817,51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294,002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532,309보다 330.95% 급등했다. 

▲ 예능 방송인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예능 방송인 브랜드 빅데이터  2017년 7월 분석결과, 이상민 브랜드가 3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이상민 브랜드평판지수는 3개월 연속 상승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도 92.15%를 기록하면서  지난 달 긍정비율 86.35%보다 5.8% 상승했다.  그리고, 브랜드에 대한 확산 크기를 측정하여 분석한 커뮤니티지수에서 1위를 기록했다. " 라고 평판 분석을 했다.

이어 "예능방송인 7월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이상민 브랜드는 링크분석을 보면 '칭찬, 사랑, 성실'이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은 '미운우리새끼, 엄마,  출연료'가 높게 분석되었다.  이상민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비율 분석에서  긍정비율 92.15%로 나왔다."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예능방송인 39명을 분석하였다. 이상민,  유재석,  박명수,  김건모,  신동엽,  김준호,  김구라,  이휘재,  전현무,  서장훈,  차태현,  김숙,  양세형,  하하,  이경규,  김종민,  박수홍,  박나래,  김병만,  이수근,  이광수,   홍진경,  정준하, 
김종국,  김국진,  정형돈,  김준현,  이국주,  김성주,  데프콘,  양세찬,  김흥국,  지상렬,  이영자,  조세호,  지석진   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