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학부모단체 “학비노조 '정치투쟁'... 이언주 의원보다 더한 말 해주고 싶다”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 학부모단체 “학비노조 파업에 학습권·교육권 침해 책임질 건가” 11일 비판 성명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7.11l수정2017.07.14 10: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  kimsj4055i@duam.net

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으로 발생한 학교급식 차질 사태와 관련해,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 학부모단체들은 11일 성명을 내어 “학교노조는 정치투쟁을 중단하고 학교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특히,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급식 노동자를 비하했다는 여론과 관련해 “우리 학부모는 이언주 의원보다 더 심한 말을 해주고 싶다”며 “대한민국 학부모라면 매년 아이들 급식을 볼모로 정치투쟁하는 학비노조를 더 이상 따뜻하게 바라봐 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단체들은 “이번 학비노조 파업으로 교육권과 학습권에 침해를 받은 학생, 학부모가 학비노조를 상대로 교육결손에 대해 단체소송을 진행한다면 조리종사원들은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라면서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하겠다 공약했으면 이행할 시간도 줘야할 테지만 우리 학부모들은 ‘노조’라는 이름으로 집단행동과 정치폭력을 일삼는 노조가 정말 싫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모든 국민이 주인이지, ‘노동자만 주인이 아니”라며 “착각 그만하고 학교로 돌아가 밥 먹이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이하 성명서 전문 -

성명서 – 학비노조(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는 정치투쟁 중단하고 학교로 돌아가라!

우리 학부모는 이언주 의원보다 더 심한 말을 해주고 싶다.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의 정치투쟁이 가관이다. 지난달 29일부터 아이들 급식 중단은 물론 기본권인 교육권, 학습권을 침해하면서까지 전국 총파업을 시작한 급식노조가 이번엔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에게 국회의원직 사퇴와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은 SBS취재파일 보도 몇 주전 출입기자와 만나 조리종사원들 급식파업에 관한 학부모들 분노를 생생하게 전하고 아이를 둔 학부모로서 학교급식 질이 형편없어지는 문제에 대해 '솔직히 조리사라는 게 별게 아니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돼야 하냐'는 등의 내용을 사적으로 대화했다고 한다.

SBS기자는 정식인터뷰가 아닌 사적인 대화를 여과 없이 취재파일에 보도하고 이에 학비노조는 '반노동·반여성 망언 학교비정규직노동자 모욕한 이언주의원 사퇴하라'며 시위와 민노총 산하 언론들과 민주당까지 합세 기어코 사과하게 했다.

학비노조, 민주노총, 민주당 그리고 민노총 소속 언론과 노조 기자들은 답하라!

이언주 의원의 발언은 약과다. 대한민국 학부모라면 매년 아이들 급식을 볼모로 정치투쟁하는 학비노조를 더 이상 따뜻하게 바라봐 줄 수가 없다. 2010년 전국 대부분 학교가 위탁급식으로 만족도 높은 양질의 급식을 하고 있을 때 ‘전면직영무상급식’이라는 정치급식을 도입한 자들이 바로 민노총과 민주당이다.

이들은 급식 질은 뒷전으로 일단 직영전면무상급식이 시작되면서 비정규직노조가 15만명까지 늘고 학교는 전교조 못지않은 또 하나의 노조가 ‘공무직 노조’라는 근사한 이름으로 또아리를 틀어 그들 횡포로 수업이 중단되는 사태가 되풀이 되고 있다.

2010년 전면무상급식을 반대한 학부모들은 정치급식이 불러올 학교위기를 이미 상세히 경고 했다. 2400원으로도 충분하던 급식이 정치급식이 되며 4800원까지 올랐지만 급식 질은 형편없어 애들은 집에 오면 배고프다 난리고 엄마들은 차라리 도시락을 싸는 게 낫겠다 말한다.

교육예산은 줄줄 새고 누굴 위한 급식인지 목적을 잃고 잔반통은 넘쳐 쓰레기 처리비용까지 증가하니 급식에 대한 근본적 대책, 국민적 합의를 다시 해야 하는 시점이다.

식자재 공급센터 비리, 납품업자비리, 친환경인증기관 비리에 이어 매번 수당 올려라,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며 힘으로 학교를 옭죄다 이젠 올바른 소리 하는 국회의원에게 사퇴압력까지 넣고 그 안하무인 정치행위가 가관이다.

급식운영 방식을 위탁, 직영 중 선택하게 바꾸라!

우리 학부모는 밥 먹이러 학교 보내지 않는다. 학교를 교육노동자로 채울 생각도 없다. 학비노조에 대한 국회 차원의 대책, 전면 직영이 아닌 위탁과 직영 중 학부모가 선택하는 방식으로 급식 운영방식 변화에 물꼬를 터주길 바란다. 그래야만 노조 횡포를 줄일 수 있다.

이번 학비노조 파업으로 교육권과 학습권에 침해를 받은 학생, 학부모가 학비노조를 상대로 교육결손에 대해 단체소송을 진행한다면 조리종사원들은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하겠다 공약했으면 이행할 시간도 줘야할 테지만 우리 학부모들은 ‘노조’라는 이름으로 집단행동과 정치폭력을 일삼는 노조가 정말 싫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모든 국민이 주인이지, ‘노동자만 주인이 아니다’. 착각 그만하고 학교로 돌아가 밥 먹이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길 바란다.

이언주 의원 말 중 귀에 거슬리는 것도 있겠지만 솔직히 우리 학부모들은 그 보다 더 심한 말을 하고 싶은 심정이다. 제발 그만하고 학교로 돌아가라!

2017년 7월 11일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현현 2017-07-14 22:35:13

    학교를 일자리 창출의 공간으로 보는 사람은 학교에 들어오면 안됩니다. 막무가내 우겨대는 식의 모습을 아이들이 보고 있어요. 그 모습을 보고 뭘 배우겠어요. 제발 반복되는 감성팔이로 처우개선하려고 하지 마세요.신고 | 삭제

    • 아이고 2017-07-14 20:48:15

      그러게 말입니다. 학교가 일자리 창출하는 곳도 아니고 처우도 다른 기관, 회사보다 훨씬 좋은데 욕심이 과합니다. 시위하려면 방학 때 하지 학기 중에 하니 더 욕먹지요.신고 | 삭제

      • 뭉뭉 2017-07-14 20:12:28

        매년 아이들 볼모로 파업..
        이건 아니다..
        학교가 아닌 다른 급식소 아줌마들 파업하는 거 못봤다
        사회정의, 노동자 권리 운운하며 자기 밥그릇 챙기는 것 아닌가!!
        한두번은 용납되지만 이젠 지쳤다.신고 | 삭제

        • 땡글 2017-07-14 20:11:30

          학부모로서 정말 화가 나는데... 언론에서는 감성팔이 기사만 나와요.
          아름아름 아는 사람 통해서 학교 들어와 힘들다면서 나가지는 않고...
          급식실뿐만이 아닙니다. 학교에 강사가 그리 많은 걸 이번에 알았어요.
          그 돈으로 정교사를 더 뽑아주세요 제발...
          요즘 임용고사 붙는 것도 힘들고...서울대 합격 포기하고 서울교대 가던데..
          정당한 절차 없이 고용된 사람들보다 시험을 통과한 사람들한테 우리 아이들을 맡기고 싶어요.신고 | 삭제

          • 혼자 간다 2017-07-13 13:24:39

            비정규직이 반드시 나쁜 건 아니다. 고용의 다양성은 반드시 필요하다. 어느 사업주가 건물 청소원을 정직으로 채용하겠는가? 밥하는 아줌마를 왜 정직으로 고용하겠는가? 파트타임 근로자도 필요하고 비정규직근로자도 필요하고 정규직도 필요하다. 그런 다양성이 없는 세상이 바로 공산주의다.신고 | 삭제

            • 끌끌.. 2017-07-13 13:20:53

              학교에서 애들 밥하는 아줌마까지 노동자로 둔갑시켜 훈련시키고 이 땅을 파업과 투쟁의 나락으로 떨어 뜨리는 민노총... 전교조와 민노총을 저 대로 두면 이 나라는 분명코 망한다.신고 | 삭제

              • 학부모 2017-07-13 13:16:42

                학부모들이 침묵하고 있으면 안됩니다. 더러워서 못 본척 하고 피하니까 세상이 목소리 큰 인간들 천지로 변하는 거에요. 노조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신고 | 삭제

                • 웃기는 세상 2017-07-13 13:14:49

                  다 때려 치우고 애들 도시락 챙겨 보내자!! 이 참에 급식소 문 닫고 아줌마들 다 내보내라!신고 | 삭제

                  • 노동자? 2017-07-13 13:12:07

                    학교에서 밥 해주는 아주머니들을 정규직으로 왜 채용해야 돼죠? 그냥 밥만 해 주는 단순노무직을 정규직으로 채용해서 해마다 꼬박꼬박 임금인상하고 파업하라고?신고 | 삭제

                    • 학부모 단체??? 2017-07-11 20:40:32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대다수의 학부모들은 이런 이상한 단체 모른다. 일개의 당신들이 무슨 대다수의 학부모를 대신한다듯이 떠드노. 공부 좀 더 하고 와라 ㅉㅉ신고 |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