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개그맨 브랜드 2017년 7월 빅데이터 분석...1위 박명수, 2위 유재석, 3위 이경규
[브랜드평판] 개그맨 브랜드 2017년 7월 빅데이터 분석...1위 박명수, 2위 유재석, 3위 이경규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7.07.15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브랜드평판 2017년 7월 조사결과, 1위 박명수 2위 유재석 3위 이경규 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7년 6월 13일부터 2017년 7월 14일까지 대한민국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50명의 개그맨 브랜드 빅데이터   120,266,511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량, 미디어량, 소통량, 커뮤니티량을 측정하고 긍부정비율 분석을 통해 지수화하였다.  지난 5월 개그맨 브랜드 빅데이터    63,621,061개와 비교하면  89.04% 증가했다.

▲ 개그맨 브랜드평판 2017년 7월 빅데이터 분석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개그맨 브랜드평판지수에서는 소비자들의 디지털 행태를 평판 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였다.

 

2017년 7월 개그맨 브랜드평판 22위 순위는  박명수, 유재석, 이경규, 박나래, 김영철, 김구라, 신동엽, 김민희, 김숙, 김용만, 이수근, 이세영, 김준호, 김정훈, 박미선, 이상훈, 이상준, 양세형, 정준하, 김민경, 이상호, 박소영    순이었다.

1위,  박명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465,341  미디어지수 1,142,484  소통지수 1,871,016 커뮤니티지수 4,204,19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683,033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3,419,285와 비교하면  124.70% 상승했다.

2위,  유재석 브랜드는 참여지수 402,161 미디어지수 1,171,296 소통지수 1,731,072 커뮤니티지수 3,835,16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139,690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4,408,770와 비교하면   61.94% 상승했다.  

3위,  이경규 브랜드는 참여지수 200,278  미디어지수 1,370,628 소통지수 807,912 커뮤니티지수  2,993,10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371,922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2,033,818와 비교하면  164.13% 상승했다.  

▲ 개그맨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7년 7월 개그맨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박명수가 1위를 기록했다. 박명수 브랜드는 무한도전 진짜사나이편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강력한 웃음을 주면서 브랜드 빅데이터량이 증가했다. 소비자들의 반응 데이터도 급등하면서 브랜드평판지수를 상승시켰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박명수 브랜드는 키워드 분석결과  '웃기다, 힘들다,  부활하다'가 높게 나타났고, 링크 분석은 '무한도전, 훈련병, 한수민'이 높게 나타났다.  박명수 브랜드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긍정비율  76.14%로 분석되었다."라고 빅데이터분석하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개그맨 브랜드평판조사는  2017년 6월 13일부터 2017년 7월 14일까지 박명수, 유재석, 이경규, 박나래, 김영철, 김구라, 신동엽, 김민희, 김숙, 김용만, 이수근, 이세영, 김준호, 김정훈, 박미선, 이상훈, 이상준, 양세형, 정준하, 김민경, 이상호, 박소영,  김준현, 윤정수, 김민기, 김현철, 정승환, 김태원, 지상렬, 이승환, 김국진, 김수영, 김지민, 신보라, 김수용, 장도연, 정명훈, 이국주, 이현정, 강현, 장동민, 유세윤, 장하나, 김대희, 박지선, 송영길, 이종훈, 허경환, 이윤석, 박성호 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