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100일간 원전 공론위 활동에 맞불 놓을 것”

탈원전 반대 시민들 100일간 릴레이 시위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8.04l수정2017.08.05 13: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yosep2050@naver.com

8월 3일 문재인 정부의 신고리 원전 공론화 100일에 맞서 탈원전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100일간 1인 릴레이 시위가 광화문 신고리 원전공론화위원회가 입주한 건물 앞에서 펼쳐졌다.

 

30도를 웃도는 폭염에도 불구하고 ‘탈원전반대시민모임’ 회원들은 이날 오후 2시부터 각자 탈원전에 반대하는 문구의 피켓을 릴레이로 드는 방식으로 시민들에게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을 호소했다.

이날 정부와 공론화위 간에 정책 결정 주체에 혼선을 빚은 가운데 시민들이 이 문제에 자발적으로 직접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향후 탈원전에 대한 찬반 여론은 더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원전은 에너지이면서 안보

이날 릴레이 시위에 참여한 한 회원은 “시민들의 관심이 예상보다 크다”며 “다가와서 격려를 하는 시민들도 있었고 음료수를 사와서 건네는 시민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시위에 참여한 또 다른 회원은 “한국형 원전은 이미 안정성과 효율성에서 세계 최고를 자랑하고 있다는 것은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라며 “한국에 경제 발전을 가져오고 안보에도 중요한 원자력을 대안 없이 폐지한다는 것은 누가 보더라도 매국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시위에 참여한 또 다른 회원은 “100년 대계의 에너지 정책을 전문성도 없는 연예인이나 소설가를 원전 공론화 위원으로 임명하는 정부의 행위에 분노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미리 정책을 결정해 놓고 하는 공론위는 정당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릴레이 시위를 기획한 ‘탈원전반대시민모임’의 전영준 공동대표는 “이제 시작”이라며 “꾸준한 활동으로 공론화위원회 활동이 마감하는 날까지 탈원전을 막겠다”며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 모임의 공동대표를 함께 맡고 있는 한정석 본지 <미래한국> 편집위원은 “의도가 좋다고 해서 반드시 결과가 좋다는 보장은 없으며 탈원전의 문제는 의도가 아니라, 현실적인 결과가 무엇이냐를 놓고 따져야 하는 이성적인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국의 원자로는 단순한 경제적 이익을 주는 에너지를 넘어 한.미간에 합의된 핵연료 재처리를 통해 북핵의 비대칭적 위협에 맞서 대한민국의 자주적 핵무장에도 필수적인 안보재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라며 원자력의 미래 안보적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이날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중단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공론화 결과를 정부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혀 ‘공론위 결과 무조건 수용’을 선언한 정부의 입장과 혼선을 빚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원전 공론화 위원회와 문재인 대통령이 원전 정책에 대한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서로에게 결정권을 떠넘기는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원전 관련 공론화를 위한 사전 조사 격인 1차 여론조사는 지역, 성별, 연령을 고려한 확률추출법에 따라 2만 명을 표본으로 선정한 뒤 8월 중에 진행하기로 했다.

이후 원전 공론화위의 활동을 통해 최종적으로 공론조사에 참여할 350여 명을 추려낼 예정이다. 원전 공론화위는 이들 ‘시민 배심원단’의 활동을 바탕으로 숙의 과정을 거친 뒤 9월 말 또는 10월 중순까지 최종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공론위-정부간에 ‘폭탄 돌리기’가 본격화되는 100일 간의 공론위 활동을 놓고 정부와 공론위 모두 여론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다는 점에서 시민들 간에 탈원전에 대한 공론화의 필요성은 어느 때보다 높다. 따라서 이 문제에 대한 합리적 이해와 여론 수렴이 무엇보다 중요해 진 시점이다.

탈원전반대시민모임 연락처

전영준: 010-2755-6850
고성혁: 010-2925-1157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