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일본기자의 시각 1.
주한 일본기자의 시각 1.
  • 미래한국
  • 승인 2002.07.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미우리신문 서울 지국장 가와따 따꾸지
한일관계발전은 과거사문제해결에 달려있어이번 월드컵이 한일관계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은 양국 젊은이들의 교류다. 특히, 일본의 20대 젊은이들이 한국에 월드컵을 보기위해 많이 왔다. 이들은 기존 한국의 음식과 쇼핑에만 관심을 가졌던 일본 사람들이나 정치적 관심을 가졌던 일본 사람들과는 다르다. 이들은 한국에 대해 새롭게 관심을 갖게 된 사람들이다. 그러나 한일관계 발전은 과거사문제해결에 달려있다. 야스쿠니 신사참배나 교과서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 나중에 어떤 일본 정치가가 망언을 하면 양국관계는 또 악화될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