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강효상 “이효성 권력에 취해 공영방송 저격수 노릇”

임기 보장된 공영방송 사장인데…안 나가면 쫓아내겠다? 노골적 속셈 드러내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phjmy9757@gmail.com

임명 전부터 “적폐인사의 전형”이라고 비판받아온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11일 “공영방송 사장이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지 않았다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효성 위원장은 이날 국회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MBC 사장과 이사회(방송문화진흥회) 이사의 임기는 법적으로 보장돼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 꼭 그렇게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는 법적으로 임기가 보장된 공영방송 사장과 이사진에 대한 노골적 사퇴압박으로, 더 나아가 퇴진을 위한 강제적 방법까지 동원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MBC 경영진은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언론노조 등으로부터 강력한 사퇴압력을 받고 있어, 이 위원장의 발언은 특정 정당과 노조를 사실상 옹호하는 것으로 방통위원장의 공정성 시비까지 부르고 있다.

이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당장 자유한국당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이 위원장에 대해 “권력에 취해 ‘공영방송사 저격수’ 역할을 자임한 이 위원장의 즉각 퇴진을 요구한다”며 “이를 거부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을 상대로 임명무효 확인 소송 또는 임명처분취소 소송,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11일) 오전 이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공영방송 사장이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지 않았다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며 “이는 노골적으로 임기가 보장된 방송사 사장의 퇴진을 압박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 위원장은 방통위원장 후보로 내정된 순간부터 인사청문회와 임명된 이후 모든 족적을 보면, 언론에 대한 공정성과 중립성은 눈을 씻고 보아도, 그 기미조차 찾아볼 수가 없다”며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공영방송 사장들을 쫓아내는 것이 그의 유일한 임무란 말인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했다.

이어 “도대체 이 위원장이 말하는 언론정상화가 무엇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법률에서 정한 방송사 사장의 임기를 정권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 하는 것이 정상화라고 생각한다면, 크나큰 착각이자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비어천가(文飛御天歌)를 부르는 방송만이 정상적인 방송이란 말인가. 방송이 자율성을 갖고 정치적 중립과 언론의 자유를 누리는 것이 제대로 된 방송의 정상화”라며 “오히려 이 위원장의 연이은 정치적 행보에 방통회의 공정성과 중립성의 가치는 크게 훼손됐다. 이는 공정성이 생명인 방통위의 존재 이유가 사실상 사라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