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일본기자의 시각 2.
주한 일본기자의 시각 2.
  • 미래한국
  • 승인 2002.07.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토통신사 서울지국장 야스오 요시스케
월드컵을 통한 관심이 이해와 신뢰로 발전해야일본에서 국회의원을 포함한 수많은 사람들이 8강, 4강전에서 한국을 응원했다. 그동안 일본 사람들은 한국에 대해 무관심했다. 교과서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도 별로 신경을 안 썼다. 그런데 이번 월드컵을 통해 많은 일본인들이 한국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런 관심이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로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월드컵을 통해 일본의 무관심이 관심으로 바뀌고, 오해가 이해로 바뀌는 것이 이번 월드컵의 성과라고 생각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