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文정권 출범 4개월 만에 5천만 국민이 핵인질”

홍준표 대표 “나라가 총체적 난국…그런데도 한가하게 정치보복에만 전념” 맹비판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9.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phjmy9757@gmail.com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4일 “정권 출범이 불과 4개월밖에 되지 않았는데 5000만 국민이 핵 인질이 됐다”며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직격탄을 날렸다.

홍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라가 총체적 난국에 처해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이 정권은 한가하게 적폐 청산이라는 허울 좋은 미명아래 정치 보복에만 전념하고 있다”면서 “청와대를 차지한 전대협 주사파, 안보·북핵 경험이 전무한 청와대 국가안보실, 4강 외교 경험이 전혀 없는 외교수장, 무기 브로커 출신 국방장관, 대북협상만 하던 국정원장 등 참모들이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나라의 위급함을 직시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중심을 잡아주길 바란다”면서 “대통령이 되었으면 좌파 아마추어 인사들을 과감히 버리고 전문가 프로들로 참모를 구성해 나라를 안정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그는 MBC 파업사태와 관련해서도 “강성 기득(권) 노조와 손잡고 산업현장을 마비시키고 방송 장악을 시도하고 있다”며 “급기야 사법부까지 좌파코드로 사법부 장악도 시도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대북 구걸 정책은 폐기하고 냉정한 현실로 돌아와야 한다”면서 “확고한 한미동맹을 기반한 국제 공조 외에는 답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당장 사드 배치를 완수하고 전술핵 재배치와 원자력 잠수함 도입, 미 전략 자산 상시배치, 북한에 대한 중국의 원유수출 중단 등에 대한 실질적인 협의에 들어가야 한다”면서 “문 대통령이 국가 운명을 건 결단을 내릴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가안보를 책임지는 대통령은 이 상황을 어떻게 관리하고 해결할지 국민에게 직접 설명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레드라인을 언급했었고, 이제 (북한이) 레드라인을 밟았으니 그 복안을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김정은이 광기를 드러내면서 6차 핵실험을 감행해 한반도는 절체절명, 세계평화는 일촉즉발의 위기를 맞았다”며 “문제는 김정은이 폭주를 멈추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회의에서 당내 북핵 대책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기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특별위원와 합쳐 격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