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탈원전반대 현수막에 '난도질'

미래한국l승인2017.10.07l수정2017.10.07 16: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래한국  webmaster@futurekorea.co.kr
 

추석 연휴인 지난 5일, 원전공론위(신고리원전공론화위원회)앞에 합법적으로 설치된 탈원전반대시민모임의 현수막이 심하게 훼손되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탈원전반대시민모임 전영준 공동대표는 이날 "추석 연휴기간에 통상적으로 해오던 1인 릴레이 시위를 하러 나왔다가 현수막이 누군가에 의해 난도질되어 갈가리 찢어진 것을 발견했다"며 "집회신고를 통해 합법적으로 설치된 시민운동의 현수막을 이렇게 불법으로 훼손당한 것에 참담함과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탈원전반대시민모임의 또다른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고성혁(역사안보포럼대표)대표는 "탈원전 반대 현수막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들과 한수원 노조및 퇴직자, 범울주군지역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 제작한 것으로 공공성을 갖는 시민의 명예자산"이라며 "생각이 다르다고 이렇듯 불법적인 훼손을 하는 것은 일종의 테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9월27일 원전공로위앞에서 탈원전정책에 반대하는 시민집회 모습
▲ 매주 금요일 저녁 탈원전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SNS방송을 하고 있는 탈원전시민모임현장

탈원전반대시민모임은 신고리원전공론위의 100일간 탈원전찬반공론화에 맞서 원자로와 이해관계가 없는 순수한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조직된 운동단체다.
시민모임은 원전공론위가 입주한 광화문 동화면세점앞에서 45일간 1인릴레이 시위와 함께 탈원전반대 시민서명운동을 주도해왔다.  

이 단체의 다른 공동대표인 한정석(미래한국 편집위원)대표는 "탈원전에 반대하는 국민여론이 높아지면서 이에 불만을 가진 자의 소행으로 추정된다"면서 "최근에는 북핵에 대응해 원자력이 미래에 우리의 중요한 안보 에너지임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탈원전에 대한 비난이 더욱 거세진 면이 있는 점을 생각해 볼 때, 종북성향을 가진 자의 소행은 아닌지도 의심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한국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