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고영주 이사장의 신변이 위험하다?

물불 안 가리는 언론노조, KBS·MBC 백주대낮에 벌어지는 폭력과 행패 ‘점입가경’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phjmy9757@gmail.com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로 확신한다”고 발언했다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의 형사재판이 다음 주 17일(화요일) 오전 11시 20분에 열릴 예정인 가운데, 애국진영 중심으로 고 이사장의 신변을 보호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강규형 KBS이사가 이사회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언론노조KBS본부 측으로부터 폭행을 당했고, KBS방호를 맡는 시큐리티 직원까지 폭행당하는 사건이 벌어진 바 있다.

MBC 이윤재 공정노조위원장은 13일자 일일보고를 통해 “지만원 박사가 5.18관련 재판을 받는 법정에서 갑자기 달려든 수십 명의 좌익분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던 것을 막기 위해 애국단체에서 신변보호에 나섰었다”며 고 이사장에 대한 테러 등 폭력 사태 가능성을 우려하며 신변보호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선일보는 13일자 <백주의 폭력·행패로 가는 공영방송 사태> 제하의 사설을 통해 공영방송 이사들을 향한 언론노조의 막가파식 행태에 대해 “정상적인 나라에선 있을 수 없는 집단 행패와 폭력이 백주대낮에 아무런 제지 없이 자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설은 “우리 공영방송들은 말만 공영이지 실제로는 정권의 나팔수 역할을 해왔다. 지금 여권이 과거 정권을 잡았을 때도 더했으면 더했지 덜하지 않았다”며 “그래도 탄핵 사태까지 거쳐서 집권한 새 정권에선 조금 나아지려나 했지만 폭력·행패로 경영진을 자기편으로 바꾸려는 행태를 보니 다람쥐 쳇바퀴가 또 한 바퀴 돌아가는 것뿐인 듯하다”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