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주식회사 신안,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평택고덕 A-16블록 신안인스빌 시그니처’ 11월 분양 예정

지하 2층~지상 23층, 8개 동 전용 84∙96㎡ 총 613가구 규모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10.13l수정2017.10.13 18: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  scoreup@naver.com

주식회사 신안은 오는 11월 경기도 평택시 고덕면 고덕국제신도시에서 ‘평택고덕 A-16블록 신안인스빌 시그니처’를 분양할 예정이다.

‘평택고덕 A-16블록 신안인스빌 시그니처’는 지하 2층~지상 23층, 8개 동, 전용면적 84~96㎡ 총 61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 면적별 가구 수는 △84㎡ 389가구 △96㎡ 224가구로 구성돼 있다. 단지는 모든 가구를 4Bay구조로 설계해 통풍과 개방감을 극대화했으며 가변형 벽체, 혁신단열 등 특화설계를 선보일 예정이다. 실내 마감재 등을 친환경 자재로 사용해 새집증후군에 대한 걱정도 적다.

 

단지가 들어서는 고덕국제신도시는 광역교통망과 고덕산업단지, 진위2산업단지, 미군기지 이전 등 다양한 호재를 갖추고 있다. 특히, 전국에서 청약이 가능하고 8.2 부동산대책의 적용을 받지 않아 1년후 전매가 가능하며, 재당첨 제한을 받지 않아 수도권 분양시장 중에서도 가장 관심이 높은 지역이다.  

실제로, 올해 경기도에서 분양한 단지의 청약경쟁률을 살펴보면 상위 1위부터 3위를 고덕국제신도시에서 분양한 고덕국제신도시 제일풍경채센트럴, 평택고덕파라곤, 고덕신도시자연&자이가 차지하고 있을 정도다. 이에 따라 금번 분양을 앞둔 ‘평택고덕 A-16블록 신안인스빌 시그니처’에 대한 기대도 큰 상황이다.

■ 광역교통망, 직주 근접, 교육 ‘3박자’ 모두 갖춘 프리미엄 아파트

입지도 우수하다. 우선 단지에서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서정리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SRT를 이용할 수 있는 지제역도 전철로 한정거장 거리에 위치해있다. SRT 지제역을 이용하면 서울 수서역까지 약 20분이 소요된다. 단지 인근으로 송탄IC, 평택JC, 어연IC 등이 가까워 차량으로도 이동이 수월하다.

직주근접성도 높다. 국내 최대 규모로 삼성전자가 들어서는 고덕산업단지의 경우 약 2조원을 투입해 390만5709㎡ 규모로 2016년 9월 산업단지 조성을 완료했고, 올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되고 있다. 이밖에 장당일반산업단지(15만㎡), 송탄일반산업단지(108만㎡), 평택일반산업단지(53만㎡), 어연한산일반산업단지(69만㎡) 등도 가까이 위치해 있다.

현재 준공을 앞둔 산업단지들도 많다. 특히 올해 준공예정인 앞둔 LG디지털파크 및 진위2 일반산업단지가 인접하다. 이들 산업단지에는 약 6500억원이 투입돼 22만2060㎡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준공이 완료되면 고덕국제신도시 내 고용창출 효과와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주한 미군기지 이전 등으로 고덕국제신도시에는 인구유입 효과는 물론 더 많은 편의시설이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생활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 서측에 위치한 서정리역 부근에 다양한 생활 편의시설이 있고, 동측과 남측에 상업시설 부지가 계획돼 있어 주거 편의성이 뛰어나다. 여기에 도보권 내 초, 중, 고교(예정)가 위치해 있어 자녀들이 편리하게 통학할 수 있다. 단지 서측에 근린공원이 위치해 있어 쾌적한 자연환경도 누릴 수 있다.

신안 분양 관계자는 “평택 고덕국제신도시는 현재 교통망 구축과 산업단지 준공이 마무리되면서 관심이 높은 곳으로,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한 단지 중 청약경쟁률 최상위 1~3위를 모두 차지할 만큼 투자열기가 뜨겁다”며 “게다가 이번에 분양하는 ‘평택고덕 A-16블록 신안인스빌 시그니처’의 경우, 고덕국제신도시 내에서도 중심상업지가 가깝고, 직주근접성이 우수하다고 평가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평택고덕 A-16블록 신안인스빌 시그니처’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평택시 죽백동 625-5번지에 마련되고, 입주는 2020년 4월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석 미래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