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브랜드평판] 자산운용사 브랜드 10월 빅데이터 분석...1위 미래에셋자산운용, 2위 KB자산운용, 3위 한국투자신탁운용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10.19l수정2017.10.19 07: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datanews@nate.com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2017년 10월 조사결과, 1위  미래에셋자산운용  2위 KB자산운용 3위 한국투자신탁운용 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7년 9월 17일부터 2017년 10월 18일까지의 20개 자산운용사 브랜드 빅데이터  22,891,968개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와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량을 측정하였다. 그리고, 자산운용사의 순자산을 지수화하였다.  지난 7월 자산운용사 브랜드 빅데이터 22,908,807개와 비교해보면 4.70% 줄어들었다.
 

▲ 자산운용사 브랜드 10월 빅데이터 분석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은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의 출처와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 이슈에 대한 커뮤니티 확산, 콘텐츠에 대한 반응과 인기도를 측정할 수 있다. 
 

▲ 자산운용사 브랜드 10월 빅데이터 분석


2017년 10월 국내 자산운용사 브랜드 평판  순위 결과는 미래에셋자산운용,  KB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신영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메리츠자산운용,  하나UBS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트러스톤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  KTB자산운용,  NH아문디자산운용,  JP모간자산운용,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순이었다. 

1위, 미래에셋자산운용 브랜드는 자산지수 1,914,462 참여지수 806,850 미디어지수 293,706  소통지수 32,301 커뮤니티지수 74,01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121,338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3,441,699와 비교해보면 9.31% 하락했다.

2위, KB자산운용 브랜드는 자산지수 2,133,450  참여지수  268,290  미디어지수 114,885 소통지수 86,913  커뮤니티지수161,56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65,106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912,040와 비교해보면 5.05% 하락했다.

3위, 한국투자신탁운용 브랜드는 자산지수 1,766,457 참여지수 255,420  미디어지수 117,882 소통지수 70,929 커뮤니티지수 79,00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289,690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177,976와 비교해보면 5.13% 상승했다.
 

▲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7년 10월 국내 자산운용사 브랜드 평판 분석결과,  미래에셋자산운용 1위로 분석되었다.  자산운용사 브랜드 빅데이터량이 줄어드는 패턴이 지속되고 있고, 긍부정비율분석에서도 부정비율이 증가하는 패턴이었다."라고 평판 분석하였다.  
 

▲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 는 국내에서 영업중인 자산운용사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지수를 파악했다. 2017년 10월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미래에셋자산운용,  KB자산운용,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신영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메리츠자산운용,  하나UBS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트러스톤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  KTB자산운용,  NH아문디자산운용,  JP모간자산운용,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