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평판] 영화배우 브랜드 10월 빅데이터 분석...1위 마동석, 2위 이종석, 3위 공유
[브랜드평판] 영화배우 브랜드 10월 빅데이터 분석...1위 마동석, 2위 이종석, 3위 공유
  • 박지훈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17.10.28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2017년 10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마동석 2위 이종석  3위  공유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7년 9월 26일부터 2017년 10월 27일까지  대한민국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영화배우 5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61,159,594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지표, 미디어지표, 소통지표, 커뮤니티지표를 측정하였다.  지난 9월 영화배우 브랜드 빅데이터 119,034,743개와 비교해보면 35.39% 증가했다.

▲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2017년 10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비율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영화배우 브랜드평판지수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소비자들의 브랜드 소비패턴을 분석하였다.
 

▲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변화추이


2017년 10월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25위 순위는  마동석, 이종석, 공유, 문근영, 윤계상, 김수현, 이병헌, 최희서, 조진웅, 유지태, 이제훈, 송승헌, 류준열, 박성웅, 김성균, 최민식, 송중기, 박서준, 손예진, 현빈, 장동건, 송강호, 이정현, 김혜수, 김윤석  순이었다.

1위, 마동석 브랜드는 참여지수 1,510,320 미디어지수 2,675,988 소통지수 1,782,045 커뮤니티지수 4,814,26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782,613로 분석되었다. 마동석 브랜드는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분석에 새롭게 포함되었다.

2위, 이종석 브랜드는 참여지수 1,574,520 미디어지수 2,912,973 소통지수 1,560,359 커뮤니티지수 2,948,92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996,776 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8,620,701와 비교하면 4.36% 증가했다.

3위, 공유 브랜드는 참여지수  569,040 미디어지수  1,316,238 소통지수 853,511 커뮤니티지수 5,987,30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726,089로 분석되었다.   지난 9월 브랜드평판지수 5,508,147와 비교하면  58.42% 증가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7년 10월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마동석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영화배우 마동석은  영화 '범죄도시'로  소비자들의 소통량을 높였는데, 함께 출연한 윤계성 브랜드는 5위에 기록되었다." 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영화배우 마동석 브랜드에 대한 링크 분석에서는 '멋있다. 웃기다. 놀랍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범죄도시, 예정화, 화장품'이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이 76.41%로 분석되었다."라고 빅데이터 분석을 하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영화배우 브랜드평판조사는 2017년 9월 26일부터 2017년 10월 27일까지   마동석, 이종석, 공유, 문근영, 윤계상, 김수현, 이병헌, 최희서, 조진웅, 유지태, 이제훈, 송승헌, 류준열, 박성웅, 김성균, 최민식, 송중기, 박서준, 손예진, 현빈, 장동건, 송강호, 이정현, 김혜수, 김윤석, 김태훈, 정우, 박해일, 고수, 설경구, 정우성, 조재윤, 김남길, 나문희, 한효주, 전지현, 조인성, 이정재, 김여진, 장혁, 나문희, 배성우, 김옥빈, 이선균, 한지민, 성동일, 신하균, 하정우, 임시완, 김주혁  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