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자유한국당 태블릿PC 진상조사 TF팀 14일 첫 회의 개최

김광림 정책위의장 “태블릿PC 진실 밝힐 것”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11.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  kimsj4055i@daum.net

자유한국당 태블릿PC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가 14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당은 지난 달 31일 최순실 태블릿PC 관련 진상조사TF를 구성해,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여러 지적과 함께 여전한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를 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국당 간사인 김진태 의원이 태블릿PC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팀장을 맡았다.

이날 국회에서 열리는 회의에서는 김진태 의원을 비롯해 박대출·윤상직 의원이 참석하며 민간에서는 박한명 바른언론연대 운영위원·김기수 변호사·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가 자리한다.

회의 주요 내용으로는 태블릿 PC와 관련한 국정감사 주요 내용을 공유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진실을 소상히 밝힐 필요가 있는 만큼 TF를 구성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뉴스통신사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모시고 드디어 첫 회의를 갖게 됐다”며 “박 전 대통령 탄핵의 스모킹건인 태블릿PC가 과연 국정농단의 시발점인지 아니면 사건 조작의 가짜 미끼였는지 철저히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