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포퓰리스트 노 대통령, "12월 15일에 재신임 투표"...명계남 컴백하다!
진정한 포퓰리스트 노 대통령, "12월 15일에 재신임 투표"...명계남 컴백하다!
  • 미래한국
  • 승인 2003.10.13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효하는 명계남
▲ 포효하는 명계남
노무현 대통령은 13일 재신임 방법과 시기에 대해 "재신임 방법은 국민투표가 옳다고 생각한다"며 "시기는 12월 15일 전후가 좋겠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재신임을 묻기위한 국민투표 논란과 관련"헌법상 국가안위에 대한 개념을 보다 폭넓게 해석한다면 가능할것"이라며 "정책과 결부시키는 방법이 논의되고 있지만 그렇게 안하는게 좋겠고 어떤조건도 붙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노 대통령은 "불신임을 받았을 경우 다음 대통령 선거는 내년 4월 15일 총선과 함께 치르는 것이 국력낭비와 국정혼란을 줄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안일 것"이라면서 "그러자면 12월 15일에 재신임 투표를 한 후 두달동안 각당이 대통령 후보를 준비하고 2월15일경 대통령직을 사임하면 그로부터 60일 이내인 4월15일 총선과 동시에 대선을 치를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11일 국무위원과 청와대 수석*보좌관들이 일괄사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인 내가 재신임을 받겠다는 마당에 국정의 중심을 잡을 사람이 필요하다"며 이들의 사표를 즉각 반려했다.
▲ 대선 당시 노무현 대통령 지지 활동을 했던 배우 명계남의 모습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은 재신임 발언 직후 `노사모`회원들에게 친서를 보내 사실상의 국민투표운동에 들어간 것으로 보여진다. 노사모 홈페이지에 따르면 노 대통령은 광주 노사모의 오프라인 모임인 `사람사는 세상` 개소식에 친서를 보내 "많은 사람이 이기고, 지고, 환호하고, 낙담하는 가운데도 나라와 국민은 언제나 이기는 길로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노사모의 결집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특히 노사모를 탈퇴한 것으로 알려졌던 전 회장인 영화배우 명계남씨도 최근 복귀했다고 노사모측은 밝혔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박진(朴振) 대변인은 "노 대통령이 벌써부터 재신임 찬성운동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며 국민의 산적한 불신 때문에 재신임을 하겠다는 마당에 노 대통령은 먼저 진지하게 반성하는 자세부터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의 재신임 발언과 관련하여 외신들은 한국정계의 혼란스러운 소식을 크게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11일 노 대통령의 재신임 발언 배경을 분석하면서 노 대통령이 실언하기 쉬운 스타일로 정치권과 언론의 압도적인 비난에 직면해 왔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서울소재 한 서방외교관의 말을 빌려 "노 대통령은 솔직하지만 즉흥적으로 대응하는 사람"이라며 "국민이 이것을 대통령답지 않다고 보기 때문에 그에게 도움이 안 되고 있다"고 전했다. LA타임스는 11일 익명을 요구한 한국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노 대통령은 스스로 미국 캘리포니아식 소환투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 같다"면서 "지금 어떤일이 진행되고있는지 어느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일종의 가부키 극(劇)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봉 2003-10-14 00:00:00
노무현 재선에서 뽑이면... 새로 개혁을 한다고 했으니까..
부폐정치인들.. 부리채 뽑아 버리겠군..ㅋㅋ
노무현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