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대통령기념관에 대통령 동상도 못 세우게 하는 나라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12.04l수정2017.12.04 12: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yosep2050@naver.com

지난 11월 13일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맞아 서울 상암동 박정희대통령 기념도서관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기증증서 전달식 행사가 치러졌다.

이날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은 ‘이승만·트루먼·박정희 동상건립추진모임’(이하 추진모임)으로부터 이 모임이 미리 제작해 둔 높이 4.2m짜리 박 전 대통령 동상의 기증 증서를 전달받았다.

행사에는 고영주 전 MBC 이사장 등 각계 보수 인사들과 우파 시민단체들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동상 건립에 찬성하는 이들과 반대자들, 찬반 단체사이에 충돌이 벌어졌다.

추진모임 이동복 위원은 “세 대통령의 동상을 모실 자리가 서울시에 없다는 것이 엄혹한 현실”이라며 “원래 세종대로, 테헤란로, 전쟁기념관을 생각했는데 모두 여의치 않았다”고 밝혔다.

이 위원은 “건국의 아버지 이승만 대통령, 6·25때 한국을 도와준 트루먼 대통령, 대한민국 5천년 이래의 번영을 이룩한 박정희 대통령의 공적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좌승희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은 “전 세계 어디를 가도 대통령 기념관에 동상이 없는 곳이 없고 김대중, 노무현 기념관에도 동상이 있어야 제대로 된 나라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진영 논리에 따라 반대하고 소란을 피우는 것은 선진 시민이 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현재 기념도서관은 서울시가 무상 제공한 시유지에 들어서 있다.

동상을 세우려면 미술 전문가와 역사학자 등으로 이뤄진 시 공공미술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서울시의회는 박정희 대통령 동상 건립 문제에 대해 ‘적폐청산이 논의되고 있다’는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 경북 구미시에 위치한 박정희 대통령 동상.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