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국과수는 아니라는데…“태블릿PC 조작·수정 없다” 확증편향에 빠진 언론

한국당 ‘태블릿PC 조작 진상조사 TF’팀 박한명 미디어비평가 “JTBC 보도 팩트 규명해 나갈 것”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12.05l수정2017.12.05 15: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phjmy9757@gmail.com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국과수가 태블릿PC에 대한 조작과 수정은 없었다고 했다’는 JTBC 보도에 대해 “그렇게 발표한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은 여전히 오보를 재생산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른바 국정농단의 스모킹 건으로 불린 JTBC 최순실 태블릿PC 보도에 대해 언론이 팩트보다 확증편향의 오류에 빠져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관련 보도 캡처 이미지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 ‘태블릿PC 조작 진상조사 TF’ 팀은 태블릿 PC 검증 국과수 보고서와 관련 JTBC 보도에 대해 정정보도 청구 추진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JTBC는 지난 달 27일 방송 <국과수 "태블릿, 조작·수정 없었다"…조작설에 '쐐기'>를 통해 “작년에 JTBC가 입수해 보도했던 최순실 태블릿PC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종 감정 결과가 나왔다”며 “국과수는 "태블릿PC에 대한 조작과 수정은 없었다"는 결론을 법원에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한국당 ‘태블릿PC 조작 진상조사 TF’팀 민간팀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박한명 미디어비평가(바른언론연대 운영위원, 전 미디어펜 논설주간)은 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검찰 주장과 달리 국과수 검증 보고서에서 최순실 씨의 태블릿이라고 보기 어려운 여러 다른 증거들이 나왔는데 최순실이 사용한 태블릿PC라고 하는 건 모순”이라며 “(JTBC는) 그냥 검찰 관계자의 말을 빌어 최순실의 태블릿 PC로 하고 싶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박 비평가는 “예를 들어, JTBC는 최 씨가 태블릿 PC로 드레스덴 연설문을 고쳤다고 했지만, 태블릿PC 안에는 그런 프로그램이 자체적으로 탑재돼 있지 않아 불가능했다”며 “(JTBC 국과수 관련) 보도가 1년 전 보도와 무엇이 달라진 것인지 알 수 없다”고 꼬집었다.

박 비평가는 “‘태블릿PC 조작 진상조사 TF’ 팀은 앞으로 이런 내용들에 대해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해 나가는 한편 다양한 대응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으로 알고 있다. JTBC 등 언론의 국과수 관련 오보에 대해서는 당사자인 최순실 씨의 대응 의사가 중요해 보인다”며 “JTBC 보도 자료들은 이미 저희가 보관하고 있고, 크로스 체크를 통해 태블릿PC 의혹 뿐 아니라, 보도 부분에서 틀렸던 점까지도 앞으로 문제제기와 팩트를 규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샤프 2017-12-11 12:01:01

    추가하여 손석희는 죽일놈이라고 하는데 그 이유는 춘천 맹인단체에서 나온말로서 맹인회관 앞에서 반정부 데모를 계속하기에 장소를 옮겨달라고 했더니 얼토당토한 방송을 손석희가 하여 맹인 협과가 집단적으로 항의하자 결국 손석희가 사과하여 그냥 넘어갔다며 아주 나쁜 놈이 손석희라고 하였다.신고 | 삭제

    • 샤프 2017-12-11 11:54:53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몰고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의 길로 일조한 태블릿 PC가 최근 최순실 소유가 아닌 신혜원의 것이라 밝혀진 것은 물론이고 그 속의 내용 또한 전부 날조 조작된 것임이 하나 둘 밝혀지고 있다. 이것은 정부 전복을 위한 좌파들의 공작에서 시작되었고 그 것은 JTBC와 손석희가 주도하였다. 손석희는 국민들이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오래전부터 조작의 전과자다. 즉 좌파는 물론이고 100분 토론 사회자때부터 수없이 조작을 하여왔으며 패널조작부터 심지어는 댓글조작까지 하다 짤렸다고 하며 그 뒤 JTBC로 도망하여 현재에 이른다신고 | 삭제

      • ㅇㅇ 2017-12-07 17:05:46

        박한명 미디어워치온라인 편집장?

        mbc 백종문 녹취록의 10억 삥당 당사자?

        백종문 녹취록의 주인공 기자가 박한명은 자기가 글안쓴다던데?

        자기가 쓴글 대리로 올려주고 한다는 기사는 보고 기사씀?신고 | 삭제

        • 답답하네 2017-12-06 11:33:46

          태블릿으로 드레스덴 연설문 미리 받아본것 맞다는데.... 수정을 그 태블릿으로 했는지 아닌지 가지고 따지는 븅들은 뭔가요?
          미리 받아보고 어떻게 피드백 줬는지는 순실이에게 물어보지
          왜??? 조작이라고 지잘들인지 참 한심한 작자군신고 | 삭제

          • 감자바위 2017-12-06 09:13:40

            결국은 또다른 광우병 왜곡보도군요. 우리나라 언론이 왜 이꼴인지... 언론계에는 제대로 된 기자가 아예 없는건가? 그런데... 광우병때와 다른것은, 검찰이 같이 조작을 하고 있다는것이죠.신고 | 삭제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