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수능평가 시험대에
美 수능평가 시험대에
  • 미래한국
  • 승인 2002.07.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10월 12일 로스엔젤레스 산페르난도밸리 카노가 공원에 위치한 네바다 에버뉴 초등학교 학생들이 미국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하고 있다. 사진/AP
SAT의 개혁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ETS(Educational Testing Service)의 미국 대학이사회가 76년 동안 대학입시에 결정적 역할을 해 온 SAT문제지를 개혁하기로 만장일치로 통과한 사실이 미국 교육계에 큰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있다. 지난 10년 간 끊임없이 논란이 되어 온 SAT학력평가 내용을 대폭 수정하게 된 결정적인 요인은 ETS의 가장 큰 고객인 캘리포니아 대학시스템이 고교학습과정을 성실히 반영할 수 있도록 수리문제의 수준을 높이고 영어의 독해력과 작문 능력을 강조하는 문제를 중점적으로 개선하지 않는 한 다른 문제지를 선택하지 않을 수 없다는 통고에 따른 것이다. 그간 SAT출제가 대학별로 변별력이 있는 입학선발 기준에 치중함으로써 보다 중요한 학술적 학습능력(Academic Learning)을 소홀히 취급하였다는 비판을 끊임없이 받아왔다. Berkeley, Los Angeles, Irvine, San Diego, Riverside, Santa Barbara, Santa Cruz, Davis등 9개 UC캠퍼스는 상위 5% 이상의 고교성적을 가진 학생들이 입학 허가를 받고 있는 바, 만일 이 들 대학이 SAT 문제지를 선택하지 않는다면 대학입시위원회(College Board)는 파산(?)을 면할 수 밖에 없게 된다. 그러나 SAT문제지의 수정은 소수민족사회의 반발을 사고 있다. 소수민족사회는 SAT가 부유층 학생과 백인, 동양인에게 유리한 대신, 흑인과 스페인계에 불리하며, 대학입학 첫해의 성적예측의 난점 등과 같은 문제점을 지니고 있고 이것들이 시정되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또다시 문제의 난이도를 높이는 데 크게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USAToday지는 6월 27일 사설에서 새로운 시험문제는 시간당 100불 이상이나 하는 과외를 조장해 빈부에 따르는 기회의 공정성에 문제가 있으며, 수정된 시험 문제가 작문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증거도 없다고 쓰고 있다. 또한 Mount Holyoke, Bowdoin등 명문 대학을 비롯한 391개 4년제 대학이 SAT성적을 대학입시에 반영하지 않고 있는 추세를 들고 있다. 이로써 일부 반대가 있더라도 2005학년도 부터 보다 수준 높은 문제를 출제할 수 있는 제도도입은 불가피하게 되었다. 미국대학위원회의 Gaston위원장은 “새 문제지는 교육과정에 기본을 두고 만들며 1시간 정도의 논술테스트가 포함된다. 또 학생들의 논술시험지는 지망대학이 직접 평가하도록 하고 고등학교에서는 새로운 테스트를 준비할 수 있는 과정을 개설하여 형평성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지난해 수능시험의 난이도가 높았다고 여론 몰이를 하던 우리나라의 언론과 대학입시의 난이도를 과감히 높이는 조치를 취하는 미국은 우리에게 많은 시사점을 보여 준다. ‘국기에 대한 맹세’의 위헌 판결미연방 캘리포니아 제9 항소법원은 1954년 미 의회가 제정한 서약서 [유일한 (창조주) 하나님(섭리)아래 모든 시민에게 자유와 정의가 보장되는 하나의 공화국은 분리될 수 없음을 미합중국과 국기에 맹서한다] 중 ‘유일한 창조주 하나님 섭리아래’(Under One God)의 문구가 ‘의회는 (특정한)종교를 국가종교로 하는 법률을 제정할 수 없다’(Congress shall make no law respecting an establishment of religion)는 헌법 조항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행위라고 위헌, 판시하였다. 이러한 위헌판정은 미국사회의 오랜 전통에 어긋나는 것으로 미국인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특히 G8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부시대통령은 이 번 판결이 상식을 벗어난 무식한 판결이라고 비난하 였고 미 상원은 99:0의 절대다수로 위헌판결을 격렬히 비난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하버드대학의 Lawrence Tribe교수는 이 판결이 보수성향의 미 연방대법원에 의해 결국 기각될 것이라고 예견하고 있으며, 보수파 기독교단체는 미 법무성이 판결의 번복을 위해 즉각적으로 개입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Jim Backlin 전미국기독연맹 입법담당 국장은 절대다수의 국민들이 국기에 대한 서약문을 수용하고 있는데 극소수가 언론의 자유권한을 박탈하는 판결을 내린 것은 있을 수 없는 폭거라고 규정했다. 이에 반해 판결에 지지를 보내는 사람들도 있다. 미국 불신자협회장은 이 결정을 높이 평가하면서 정부는 특정한 유일신교에 대한 신앙을 개인에게 강조하거나 신앙을 결정하는데 간섭해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9·11참사를 겪고 독립기념일을 목전에 둔 미국 여론은 한결같이 법원의 판결에 대하여 비판적이다. 우선 이 법원이 위치한 San Francisco의 양대 신문은 53%의 시민들이 법원판결에 불만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WSJ는 ‘법원의 바보짓’(silliness), NYtimes 는 ‘정교분리의 민감한 헌법조항을 평범하게 처리한 경직된 과잉반응’(rigid overreaction)이라고 보도하고 있다.c=http://s1.cawjb.com/kr.js>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