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민법 모방한 호주제 폐지를 경계하라“...구상진 변호사 ‘바른 선택 2004’발족식에서 밝혀
“북한민법 모방한 호주제 폐지를 경계하라“...구상진 변호사 ‘바른 선택 2004’발족식에서 밝혀
  • 미래한국
  • 승인 2003.11.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전쟁기념관 지하대강당에서는 부정부패 및 친북세력 척결을 목표로 한 ‘바른 선택 2004’발족식이 있었다. 이날 발족식에는 한광덕(韓?德) 전 국방대학원장, 이휘윤(李暉潤) 전 국가안전기획부 대북공작국장, 이황우(李璜雨) 동국대 교수, 이해문(李浿門) 정통가족수호범국민연합(정가련) 상임공동대표, 김경래(金景來) 국제기드온협회 국제이사, 이상진(李相?) 한국국공사립초중고교장협의회 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공동대표인 유재갑(柳在甲)경기대 교수는 연설에서 "부패, 무력, 무능력한 정치는 경제 파탄을 초래하여 민생을 도탄에 빠트리게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의 적화통일의 야심을 간파하지 못한 좌경화 정권은 일방적인 친북정책으로 국력을 소진시키고 남남 갈등만 조장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정가련의 공동대표 구상진(具相鎭) 변호사는 주제 발표에서 호주제 존속을 주장했다. 특히 구 변호사는 “북한민법을 모방하여 호주제폐지를 시도하는 자들을 경계해야 한다”면서 “호주제 폐지는 가정파괴를 전제로 한 진보세력의 전략전술” 이라고 밝혔다. 구 변호사는 “호주제는 양성평등원칙, 개인의 존엄과 가치 등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다면서 "호주와 가족에 관한 규정을 폐지하면 결과적으로 가족의식과 향토애 및 역사적 공동체 의식에 뿌리를 둔 민족의식까지도 부인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호주제를 폐지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전통 미풍양속을 보호하는 특별법 제정이 시급하고 호주제 폐지는 국민투표 수준의 특별한 국민적 합의 없이는 결코 허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바른 선택 2004’는 공약에서 지역이나 특정정당을 지지하거나 반대하지 않으며, 현역 정치인이나 정치 지망자의 동참을 사절한다고 되어있다. 특히 이 단체는 국난을 극복하고 경제를 살리고 사람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길은 2004년 총선에서 올바른 선택을 하는 것뿐 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를 위해 공명선거 감시단을 조직하여 부정선거를 고발하고, 전국순회 계몽강연 및 인터넷을 통한 고발과 계몽을 실시 할 계획이다. 김필재 기자 spooner1@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