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월 對美 무역흑자 전체의 97.4%
日 1월 對美 무역흑자 전체의 97.4%
  • 미래한국
  • 승인 2004.03.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을 방문중인 호르스트 퀼러 IMF 총재가 도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일본경제 회복에 대해 긍정적인 입자을 나타냈다.
日 1월 對美 무역흑자 전체의 97.4% 자동차·디지털제품 등 고가품 수출 증가무역수지 전년동기비 500% 늘어 경기회복 견인최근 발표된 일본 경제지표가 일제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80년대 말 버블붕괴 이후 세 번째 맞는 일본의 경기회복조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최근 발표된 지난해 4분기 일본 실질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7.0%로 80년대 호황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또 지난 1월 무역수지도 엔고에 따른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500%증가의 실적을 나타내 견실한 성장세의 기초를 닦았다. 실물경기의 호조에 따라 지난해 말 5.5%까지 올랐던 실업률도 4.9%로 내려간 것으로 분석됐다.지난해 하반기 이후 본격적인 확장세를 기록해온 일본경제의 성장이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면서 일본경제를 바라보는 국제사회의 시각이 바뀌고 있다.“日 경제회복 이번에는 뭔가 다르다”2월 말 일본을 방문했던 호르스트 퀼러(Horst Khler)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강도 높은 구조조정으로 일본 경제회복이 지속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올 일본 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2%에서 3.0%로 상향한다”고 발표했다.또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도 최근 “일본의 경제지표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어렵지만 이번 경제회복은 뭔가 달라 보인다(Some things do seem different this time)”고 보도했다.FT가 제시한 일본경제의 확실한 경기회복조짐은 크게 세 가지.그 첫 번째는 이번 경기회복이 정부 주도가 아닌 기업들의 뼈아픈 구조조정 열매라는 것. 90년대 말 이후 ▲비주력 사업 청산 ▲생산기지 해외이전 ▲부채 줄이기에 나선 기업들의 노력이 서서히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 FT는 주목하며 과거 정부의 대규모 재정지출이 차지하던 역할을 기업들의 실적이 대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또한 정부의 거시정책도 긍정적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예전의 두 차례 경기회복은 정부에 의해 실패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97년에는 판매세를 인상해서, 2001년에는 통화정책을 너무 성급히 긴축으로 선회하는 바람에 경기회복이 제대로 시작도 되기 전에 무산된 경험을 바탕으로 비교적 일관되게 거시정책을 유지하고 있다고 FT는 밝혔다. 실제로 일본당국은 일본은행은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때까지 0% 금리정책을 유지한다는 약속을 명확히 했고 정부의 재정정책 역시 아주 미미한 긴축만 취하고 있다.기업 실적이 개선되면서 은행권 부실 채권 문제가 점차 해소되고 있는 점 또한 일본 경기회복이 과거와 다르다고 FT는 지적했다.美 경기호조 日 수출호조로 이어져이 같은 해외의 시각에 대해 일면 반기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경제회복을 지속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찾아 ‘잃어버린 10년’으로 평가됐던 장기불황의 전환점으로 삼아야 한다는 조심스런 입장을 밝히고 있다.일본의 유력 경제일간지 산케이(産經)신문은 현재의 경제호조를 미국, 중국, 디지털로 압축하며 이를 바탕으로 경제성장을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특히 산케이신문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회복되기 시작한 미국 경제상황이 일본기업의 실적호전에 크게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미국경제의 회복으로 인해 내수시장이 살아나면서 자동차, 디지털제품 등 고가품의 대미수출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실제 1월 중 일본의 대미 무역흑자는 4,941억 엔으로 총 무역흑자 5,071억 엔의 97.4%를 차지했다.이에 대해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김양희(金良?) 일본팀장은 “미국경제의 상승세가 일본경제회복에 실제적인 도움이 됐다”며 “일본당국도 미국의 역할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만큼 경제회복의 지속을 위해 앞으로도 미국과의 우호적인 관계를 지속시킬 것”이라고 말했다.백승호 기자 10004ok@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