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를 맛보지 못한 그들이 불쌍할 뿐입니다”
“자유를 맛보지 못한 그들이 불쌍할 뿐입니다”
  • 미래한국
  • 승인 2005.07.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ritten by 김수연(코나스)
▲ 김태산 씨
자유북한방송 김태산 기자 인터뷰 탈북자의 눈에 비친 북한에 대해, 남한에 대해 솔직담백한 글을 풀어나가고 있는 김태산(53, 2002년 남한 입국)씨는 글을 쓰면 협박조의 글이 따라온다고 전한다. “`이 민족반역자, 죽여버리겠다`는 식의 댓글이 꼭 올라옵니다. 거기에 ‘나는 어차피 죽을 걸 각오하고 떠난 몸이다. 자유를 맛보지 못한 너희들이 불쌍할 뿐이다’라고 맞대응하고 있습니다.” 여러 언론에 글을 기고하거나 이곳저곳의 출강으로 쓴소리를 아까지 않던 김씨는 최근 탈북자들의 방송인 자유북한방송(대표 김성민, www.freenk.net)’에 자원봉사로 정기적인 글쓰기를 시작했다. 제목은 ‘김태산의 100마디’. 북한의 문제를 진단하는 방송 녹음에도 참여한다. “북한에서 온 젊은 사람들이 모여서 북한의 자유를 위해 협박이나 재정문제 같은 어려움을 무릅쓰고 일하는 것을 보고 마음이라도 합쳐줄까 하는 마음으로 함께 하게 됐습니다” 김태산씨는 경제관료 출신으로 동서유럽, 동남아시아 등 많은 곳을 누비며 외화를 벌었던 경제일꾼이었다. 북한에서도 남부럽지 않은 생활을 했다. 2000년에는 조선-체코신발기술합작회사의 사장으로 발령받아 북한의 노동자 200여명을 데리고 체코에서 사업을 꾸렸다. 그러던 2002년 어느 날 회의에 들어갔다가 북한 담당 보안원으로부터 “너를 잡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조심하라”는 충고를 받는다. 김씨의 업적을 시기해 모함한 일부의 소행이었다. 지난 1996년에도 모함을 받고 2년동안 억울한 ‘혁명화’를 받은 경험이 있는 김씨는 이제 더 이상은 안되겠다는 생각으로 남한행을 결심하게 된다. “괘씸한 게.. 저는 북한에서 정말 양심껏 그리고 몸바쳐서 무섭게 일했습니다. 제가 처음 체코에 발령받았던 2000년 당시 23명이었던 직원들이 1년새에 250명의 규모로 늘어났을 정도였습니다. 곧 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발판까지 마련해 놓은 상황이었죠. 일이 너무 잘 되니까 몇몇이 배가 아팠던 모양입니다” ‘혁명화’란 과오를 범한 사람(많은 경우 간부급)을 산하 광산이나 농촌에 감직시켜서 2~3년에서 길면 10년까지 제일 힘든 노동을 시키는 과정을 말한다. 김씨는 ‘혁명화’때 김일성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금수산 기념궁전 주위에 조성되어 있는 백정보 규모의 수목원에 파견되어 나무를 가꾸는 일을 하다가 다시 중앙기관 간부로 발탁됐다. 자본주의 나라 등 많은 해외생활 경험이 있었던 김씨는 남한에 오기 전 고민을 했다. “구라파나 미국에 갈까하는 생각도 했지만, 통일이 가까워오고 있고 또 김정일이 죽으면 이 민족에 돌파구가 생긴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남한에 오게 됐습니다.” 그는 “남한에 대해 알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발전했을지는 몰랐다”고 했다. “북한, 가만 놔두면 무너지지 않을 것” 김씨는 “북한은 가만 놔두면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에서 살았던 사람으로서 말하는데, 북한은 외적인 압력과 타격이 없으면 50년이 지나도 절대로 무너지지 못합니다” 김씨가 말하는 외적인 압력은 다름아닌 ‘인권문제로의 세계적인 압박’이다. 그는 그 중에서도 ‘탈북자들을 이용한 압박’과 ‘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주장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외적인 압력에는 다른 것이 없습니다. 군사적 압력 같은 힘의 위력보다 인권을 통한 세계적인 압박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봅니다” 남한, 북한 사람들의 마음을 사는 대북지원을 해야 김씨는 이와 관련해 남한정부에게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서독 사람들은 큰 돈을 들여 동독의 정치범들을 서독으로 들여와 동독 사람들의 마음을 샀습니다. 그런데 이 나라 정부는 북쪽에 쌀, 돈, 비료 등을 그렇게 많이 주면서도 북한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도 사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어 김씨는 “햇볕정책이 북한 사람들의 마음을 열고 남한에 대한 이미지를 높인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생각”이라며 “오히려 김정일의 이미지만 올라가고 남한 사람들은 머저리 취급밖에 받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제라도 쌀 등 대북지원의 댓가로 탈북자들을 데려오는 식의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인권법이라는 밧줄, 죽어가는 탈북자들에게 던져 구해내야 김태산씨는 미국에 대해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6자회담, 군사적 압력 모두 효과가 없다고 봅니다. 아쉬운 것은 작년에 발효된 인권법이 1년이 지나가도록 아무런 효과도 발휘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김씨는 美 북한인권법을 ‘밧줄’로 빗대어 설명했다. “인권법이라는 밧줄을 물에 빠져 죽어가는 탈북자들에게 던져서 구해내야 합니다. 그러면 그 밧줄은 다시 김정일의 목을 조르는 밧줄로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