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과 협력, 을사 5적보다 나빠”
“김정일과 협력, 을사 5적보다 나빠”
  • 미래한국
  • 승인 2005.08.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장엽, 남한 정치인-지식인에 직격탄 <출처 : 데일리 NK>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지금 김정일 정권과 협력하는 사람은 을사 5적(賊)보다 더 나쁘다”고 말하고, “우리 민족의 최대반역자가 바로 김정일”이라며 광복 60주년 행사 후 심화되고 있는 남한의 친(親)김정일 흐름을 강도높게 비판했다.황위원장은 최근 서울 시내 모처에서 가진 청년-대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일제 때는 우리가 힘이 없어 나라를 빼앗겼지만, 지금 남한은 한강의 기적을 성취해놓고도 민족반역자 김정일 하나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그는 “우리 민족이 광복 60년인데 남한은 낙원이 되었지만, 북한은 지옥”이라며 “북한이 지금 남한의 3분 1만 따라와도 이 자리에서 죽어도 한이 없다”고 말했다.황위원장은 “나는 김정일과 사적인 감정은 하나도 없다”며 “그러나 김정일은 민족과 인민의 이익을 배반한 장본인인데, 정치인과 지식인들이 이 사실을 아는 게 그렇게 힘드느냐”고 질책했다.그는 또 “지금의 난국을 극복하려면 이순신 장군과 같은 정신이 필요하다”며 그러나 “남한의 부르주아 지식인과 사회 지도층 인사들은 앉아서 나라를 걱정하면서 목소리나 높이는 ‘우국지사’일뿐 행동에 나서지 않는다”고 비판했다.황위원장은 또 최근 6자회담 등과 관련, “김정일의 외교방식은 ‘저팔계식’ 외교와 고자세 외교”라며 “김정일 스스로 외교는 뻔뻔스럽게 해야 한다며 이를 ‘저팔계 외교’로 부르며 좋아했다”고 언급했다.황위원장은 그동안 청년학생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북한의 실상을 강의해왔으며, 이번 간담회도 그 일환이다. 다음은 청년학생 간담회 주요 발언▲ 지금 정세가 대단히 복잡하다. 김정일과 화해협력하는 것이 자주적으로 민족문제를 해결하는 길이라는 것인데, 그게 아니라 지금 남북정세는 민주주의냐, 독재냐다. 그런데 야당도 그렇고 여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김정일이 민족과 인민의 이익을 배반한 반역자라는 사실을 아는 게 그렇게 힘든가? 김정일과 협조하는 사람은 을사 5적보다 더 나쁘다. 일제 때는 국력이 없어 나라를 잃었지만, 지금 한국은 세계의 기적을 만들어놓고도 민족 반역자 하나를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일제 때도, 김일성 때도 지금 같지 않았다. 김정일이 나라를 저렇게 만들었다. 그런 김정일과 어떻게 화해협력이 가능한가. 북한의 주권이 김정일에게 있나, 북한인민에게 있나. 이걸 왜 모르는가. 미국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주권(체제)을 인정하겠다는데, 이것이 도대체 무슨 말인가. ▲ 북한은 지금 당장 개혁개방으로 가면 빠른 시간 내 중국을 따라잡을 수 있다. 그런데 김정일만이 그렇게 안한다. 자기 아들은 스위스에 유학시키면서, 인민들 살게 개혁개방은 안한다. 김정일은 그렇게 이기주의자다. ▲이번 8.15 행사에 김기남(단장)이 왔는데, 북에서 제일 나은 사람이다. 외교 수준도 김용순보다 낫다. 김기남은 상당히 신사적이고 세련됐다.▲ 김정일은 외교를 뻔뻔스럽게 하는 것을 저팔계식 외교라고 하면서 좋아했다. 뻔뻔스럽게 외교하라, 아무런 양심의 가책도 받지 말고 뻔뻔스럽게 하라는 것이다. 6자회담에서 북의 태도가 바로 그렇다. 김정일이 손오공 영화를 보고 그런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김정일이)서유기나 읽어 봤는지 … 김일성은 소설이라도 많이 읽었다. ▲00가 김용순의 아들을 만난 모양인데, 지금 김용순이 아들도 김정일을 욕한다는 것이다. 이제는 (평양)시내에서도 김정일이 욕하는 사람 많다고 한다. 어쨌든 지금 (북에서) 김정일에 대해 말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여기(남한에)서는 또 기적이야. 한강의 기적이 아니라, 김정일이 위대하다고 말하기 시작한 게 기적이다. ▲남한에는 걱정만 하고 행동 안 하는 우국지사가 많다. 행동을 못하면 뭘 하겠는가. 방관자적인 입장에 서는 게 부르주아 인텔리들의 특징이다. 비겁하다. 그 비겁성을 마치 (자신은)진리의 편에 서 있다는 것으로 은폐하고 있다. 이론적으로 연구하는 데 그쳐서는 안된다. 학자로만 끝나면 무슨 소용이 있나. 그건 ‘글뒤주’(글 독)나 다름 없다. 이런 국난을 이겨내려면 이순신 같은 정신이 필요하다. 이순신 장군이 얼마나 위대한가. 백의종군을 했고, 명나라 장군에게 공로는 다 당신이 가지시오, 전쟁 공로는 당신이 갖고 작전지휘권만 나에게 달라,.. 그래서 자기는 희생됐다. ▲북한이 여기(남한) 1/3만 따라와도 나는 이 자리에서 죽어도 괜찮다. 남북은 천양지차다. 북한은 지옥, 여긴 낙원이다. ▲ 나는 김정일과 사적(私的)인 감정이 없다. 김정일이 그랬다. 황장엽은 그저 책과 사는 사람, 책에 쓰여 있는 대로 사는 사람이라고…. 한번은 김정일이 당과 (내각)부총리급 이상 간부들에게 일요일마다 중앙당 체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