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71.34%, `국보법위반` 강정구 사법처리 원해
네티즌 71.34%, `국보법위반` 강정구 사법처리 원해
  • 미래한국
  • 승인 2005.08.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경원 기자<출처: 코나스>
`6.25는 통일 전쟁`이라고 주장한 동국대 교수 강정구씨에 대한 사법처리 방침을 둘러싸고 좌-우익 단체들간의 찬.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 대다수는 강씨의 사법처리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탈사이트 `네이버(www.naver.com)`가 실시중인 `강 교수 사법처리 찬반 여론조사`에 따르면, 지난 24일부터 현재(30일 오후 3시)까지 투표에 참여한 3876명 가운데, 71.34%인 2761명이 "국보법 위반으로 사법처리 해야한다"고 답했다. 반면, "학문의 자유이므로 사법처리에 반대한다"는 27.08%인 1048명에 그쳤다. 비교적 `좌파`적 성향이 강하다는 인터넷 공간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을 고려해 볼 때, 꽤 괄목할만한 현상이라고 볼 수 있다. 투표에 참여한 네티즌들은 "남과 북이 화해한다해도 전쟁의 원인과 결과와 영향 등을 왜곡하는 이단은 용납될 수는 없다. 자유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리고 목숨 바친 선혈들과 그 후손들이 엄연히 이 땅에 있고, 그 이념과 가치를 지켜내야 한다"(ID:frogmans), "무고한 인명을 해친 전쟁행위를 미화하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 아무리 이 땅에 자유가 절절히 흘러 넘치더라도 이런 쓰레기 같은 인간이 교수라는 직함을 달고 있다는 자체가 부끄럽다"(jutak001)고 강씨의 사법처리를 찬성하는 의견을 보였다. 그러나 "교수에게 폐물법(국가보안법)의 잣대를 (가하다니)"(kimsung082), "학문의 자유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굳이 사법처리까지 가야하는가. 판단은 국민의 몫으로 돌려보자"(ykiekie)며 사법처리를 반대하는 의견도 간혹 보이고 있다. 한편, 경찰의 강씨에 대한 사법처리 방침에 대해 친북·좌익 단체들이 `강정구 일병 구하기`에 나서고 있다. 지난 25일 `국가보안법폐지 국민연대`가 서울 경찰청 앞에서 이를 항의하는 집회를 연데 이어 강씨를 신자로 두고 있는 향린교회와 친북단체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평통사)`도 강씨에 대한 구호운동을 기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씨가 다니는 향린교회(홍근수 목사)는 `학문의 자유 쟁취와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향린교회 대책위`를 구성하고, 이번 사건에 대한 성명을 통해 "6.15 공동선언 5주년 기념` 방북과 6자 회담 재개, `8.15 민족대축전`에 대한 온 국민의 성원으로 인해 설 곳을 잃은 수구냉전세력이, 이번 글에 대해 건강한 논쟁을 봉쇄하고 이념 논쟁을 부활시켜 다시 `빨갱이 사냥`에 나서고 있다"며 "경찰은 학문의 자유를 보장하고, 강정구 교수에 대한 사법 처리 방침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30일부터 매일 12시부터 1시까지 서울 경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전개하고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연대 활동에 본격 참가 ▲9월 2일 강 교수 출두 시 교인들 공동 출두 ▲9월 4일 경찰청 앞 전교인 거리기도회(향린교회에서 경찰청까지 십자가 거리행진)을 계획하고 있다. `남파 간첩의 민주화 기여`를 인정한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의 회장을 맡았던 한상범씨도 이 운동(?)에 팔을 걷어붙였다. 한씨는 29일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교수노조 등이 나서고 있지만 사실 교수들이 말해줘야 할 시점인데 모두들 침묵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강 교수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양심적 교수들이 수구·극우·보수세력의 눈치를 보고 있다"고 강씨에 대한 각계 단체들의 적극적인 구호운동을 촉구했다. 윤경원 기자 <출처: 코나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