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제 "연정 제안, 숨은 의도 있다"
이인제 "연정 제안, 숨은 의도 있다"
  • 미래한국
  • 승인 2005.09.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정통성과 정체성 뒤바꾸는 공작"
자민련 이인제 의원은 5일 노무현 대통령의 연정 제안와 관련,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변화 가능성을 염두에 둔 “정치적 숨은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불교방송 라디오 ‘고운기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합치면 (의석수가) 90%에 가깝다. 이는 헌법을 언제든지 마음대로 개정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든다는 것”이라며 “노 정권이 헌정체제 전체를 바꿔보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움직이고 있는 것 아니냐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에 있어 연방제와 같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나 정체성을 뒤바꾸는 중대한 결단의 순간을 위해서 이런 공작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무슨 내각제 개헌이니 등을 얘기하는데 노 정권이 그 정도 개헌하려고 여야를 뒤섞겠나”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노 정권의 목표는 대한민국을 건국하고, 산업화.민주화를 발전시켜온 주도세력을 교체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그런 일은 앞으로 평양 쪽과 어떤 민족 차원의 문제를 합의했다고 해,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나 정체성을 뒤집어엎는 어떤 큰 체제변혁을 시도해야만 가능한 일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달 8일 ´한국인터넷언론협회´와의 간담회에서도 "(연정 제의는)남북연방제를 위한 자살테러"라고 주장한 바 있다.[신혜식 기자] king@independent.co.kr <출처: 독립신문>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