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政治구도, 夢黨制(다당제)로 선회?
한국 政治구도, 夢黨制(다당제)로 선회?
  • 미래한국
  • 승인 2005.09.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보선.내년 지방선거 후 정치권 분화 가속화
10.26 재보궐 선거를 전후하여 중부권 신당 창당, 열린우리당의 분화등 정계개편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정치가 다당체제로 변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이웃나라 일본은 이미 10년전부터 다당체제로 고착화되고 있으며 다당화 추세는 뚜렷한 과반 정당이 존재하지 않고 각 정당이 대체로 지역정서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한국정치 구도로 볼때 자연스런 방향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10.26재보궐 선거를 전후하여 중부권신당 창당, 열린우리당의 분화 등 정계개편의 움직임이 가시화되는 가운데 한국정치가 `다당체제`로 변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사진=프런티어타임스 이를 입증하듯 10. 26 재보궐 선거를 기점으로 “열린우리당 신중식의원의 민주당 입당”,“중부권 신당 창당” “고건 대망론” 등 여.야 정치권의 움직임이 발빠르게 돌아가고 있는 것도 정치권의 다당제화를 예고하고 있다. 이같은 흐름은 향후 여.야간에 정책적인 ‘합종연횡’은 가능하더라도 ‘양당 체제’가 아닌 5당체제인 ‘다당제’로 정치권의 대세가 흐르고 있다는 시각이다. 특히 ‘내년 5월 지방선거’를 통해 여.야 각 정당의 ‘지역 정치’가 가속화 될 조짐이 보인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말하자면 열린우리당은 서울, 경기 지역 ‘수도권’, 한나라당은 텃밭인 ‘TK’(대구, 경북지역), 민주당은 ‘호남’ ‘제주’의 민심을 대변하고 민노당은 ‘경남 울산’의 정서를 반영한다는 것이다. 또한 올 11월경 신당창당을 앞둔 ‘중부권 신당세력’은 자민련을 흡수한뒤 ‘충청권’ 중심의 정서를 대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 고건 전 총리가 내년 초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면, 결국 영-호남 양대 지역 중심 구도에서 수도권과 충청권, 경기.강원권의 다자 대결구도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정치권 관계자는 “열린우리당의 4. 30 재보궐 선거 참패나 행정수도 이전 문제 등의 파장으로 정국운영에 새로운 판도가 구축된 것은 확실하다”며 “정치권의 이같은 움직임은 `당 중심체제`로 옮겨가면서,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정당을 탄생시킬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내년 5월 지방선거 기점....정치 판세 ‘틀’ 바뀔까?민주당은 그동안 ‘호남정당’이라는 지역 이미지를 굳혀온 상태다. 그러나 한화갑 대표는 지난 23일 ‘서울시당 워크샵’에 참석, “수도권을 되찾겠다”며 ‘수도권 탈환 선언’에 나섰다. 더구나 “호남에서 민주당이 살아있고, 분위기가 북상하고 있다”며 ‘수도권 탈환 전략’에 나서고 있는 것. 한 대표는 특히 충청권과의 정서적인 연합을 강조했다. 즉, 지역정당의 고착화에서 탈피하겠다는 취지다. 중부권 신당 세력 또한 `거대 정당`, `전국정당` 구축에 기반을 두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주당`은 호남당, ‘중부권 신당’ 세력은 충청당이라는 이미지가 이미 고착화되어 있어 이들 정당이 `전국정당`으로 쉽게 탈바꿈하기는 어려울 것이며 지역정서를 기반으로 지역정당으로서 활로를 개척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미 `영남당`이라는 이미지가 갈수록 고착화되고 있는 형국이다. 최근 열린우리당 내 조짐도 정국 운영의 ‘틀’을 청와대에서 ‘당’쪽으로 돌리려는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다. 이를 입증하듯 열린우리당 전.현직 지도부는 지난 25일 회의를 통해 “‘DY`(정동영 통일부장관) `GT`(김근태 복지부장관)의 당 연내 복귀론은 없다”면서도 `구원투수`로서의 이들 중진의 조기 당복귀를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고 있다. 특히 여당 지도부의 ‘리더쉽부재’ 문제가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각에서는 10.26 재보궐선거에서 재차 열린우리당이 또다시 참패할 경우 여권의 위기감이 증폭되고, 내년 지방선거 후에는 당의 존립기반에 대한 근본적인 재검토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로 인해 ‘DY` `GT` 당 복귀론이 제기될 것이고, 각 정당 간에 정책적인 합종연횡이 가시화되면서 결국 우리 정치권이 대선을 염두에 둔 다당제로 급선회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때문에 정치권이 `통합`이라는 큰 틀 안에서의 `양당체제` 구축보다는 5당 체제인 `다당제`로 움직일 공산이 크다는 관측이 우세하다.fronttimes, 김현 기자 <출처 : 프론티어타임즈>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