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치범 집단수용소의 참상
중국 정치범 집단수용소의 참상
  • 미래한국
  • 승인 2005.09.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세기 공산주의 대학살 연대기(年代記)-4
▲ ▲ 중국은 1950년대 계급투쟁을 하면서 지주, 부자, 반동, 악인, 우파(右?)분자들로 분류된 사람들을 강제노동과 정치사상 공작을 통해 개조 시키는 정책을 취했다.
공산주의는 ‘노동을 통한 개조’ 라는 역사상 어떤 체제와도 비교할 수 없는 양식규범을 갖고 있다. 전체주의 수용소에서 강제노동은 이견을 억제하고 정권을 위한 이익을 창출하는 도구로 이용된다. 중국의 강제노동수용소는 이러한 체제에서 일어나는 극악한 인간성 말살을 보여준다. 지주, 부자, 우파(右?) 분자 대상으로 강제노동*사상개조 시켜 중국의 경우 개혁개방 정책을 취한 지 30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정치범집단수용소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은 1950년대 계급투쟁을 하면서 지주, 부자, 반동, 악인, 우파(右?)분자들로 분류된 사람들을 강제노동과 정치사상 공작을 통해 개조 시키는 정책을 취했다. 그래서 이 다섯 부류의 피억압 대상자들은 ‘감옥’(jian yu), 흔히 ‘라오가이’라 부르는 ‘노동개조대’(lao gai dui), ‘노동교양소’(jiao suo), 공안국(公安局)에서 운영하는 정신병원, 그리고 ‘강제취업’(qiang zhi jiu ye)등에 수감됐다. 중국에서 이 같은 노동교양제도가 뿌리를 내리게 된 배경에는 문화대혁명이 자리 잡고 있다. 문화대혁명 기간 중 중국에서는 기존의 모든 법체계가 무너져버렸고 어떤 식으로든 사회질서를 유지해야 했기 때문에 공안의 자의적인 판단에 의한 처벌이라는 악습을 형성했다. 즉, 법제도가 무너진 공백을 현실적인 힘을 지닌 공안으로 대체하여 일반 국민들에게 공안이 하는 일은 모두 합법적이라는 가상을 심어주게 된 것이다. 中 공산당, 정부 비판해도 무조건 노동개조대에 수감시켜 일례로 1960년대 중국 공산당은 할당량을 채우기 위해 일반 주민들이 정부에 대해 약간만 불평을 늘어놓아도 무조건 체포해 노동개조대(lao gai)에 수감시켰다. 수감자들은 이곳에서 노예와 다름없는 생활을 했으며 공장처럼 생긴 노동개조대 내에서 생산 활동에 종사했는데 이들이 만든 제품의 상당수는 외국으로 수출됐다. 물론 수익금의 대부분은 중국 공산당의 손아귀에 들어갔다. 이러한 중국의 정치범 집단수용소는 북한의 노동교화소, 노동교양소, 노동단련대, 집결소 등에 견줄 수 있다. 일례로 북한의 노동교화형은 지난 해 법(法)개정으로 다소 달라지기는 했지만, 그간 정식재판 없이 수감되어 왔으며, 행정령으로 사법적 범위에 들어가 있지 않았다. 특히 그 존재가 비밀에 부쳐져 있거나 부정되고 있다는 점에서 중국과 북한은 비슷한 측면이 있다. 중국과 북한 정치범 수용소는 서로 닮은꼴 중국의 노동개조대는 북한의 정치범교화소 혹은 ‘특별독재대상구역’과도 유사한 점이 많다. 중국의 ‘라오지아오’(laojiao*노동교양소)는 북한의 정치범관리소 내의 ‘혁명화대상구역’과도 유사한 측면이 많다. 한편 라오가이와 라오지아오 수감자들이 수형생활 말기 혹은 종료 후에 수감되어 그 기간이 임의적으로 연장되는 ‘강제취업’(jiyue)제도는, 북한의 노동단련대나 집결소와 그 형태가 유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 중국의 일반적인 공개처형 방식(사진출처: laogai.org)
그런데 형기(刑期)가 정해져 있다는 점에서 라오가이는 정치범관리소 내의 ‘특별독재대상구역’과 차이가 있다. ‘강제취업’ 대상자들은 노동자 평균임금의 40% 정도에 지나지 않는 소액이지만 월급이 지급되고 연(年) 2주간의 휴가가 있다는 점에서 북한의 노동단련대나 집결소보다는 북한에 1940년대 말부터 1950년대 초에 존재했던 ‘특별노무자관리소’와 비슷한 측면이 있다. 해마다 2천~4천 명의 정치범*범죄자 처형, 장기매매 횡행 최근 들어 중국은 정치범 및 범죄자들에 대상으로한 공개처형, 그리고 장기매매의 증가가 큰 사회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중국은 해마다 2천에서 4천 명의 정치범 및 범죄자들을 사형에 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데일리차이나’ 2005년 3월 17일자 보도) 1984년 중국인민최고법원, 중국인민최고검찰원, 공안부, 민정부, 위생부와 사법부에서 발표한 ‘사형수 시신 및 시신 장기 이용 임시법’에서는 시신을 찾아가는 사람이 없거나 자진 기증한 경우에 시신을 이용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특히 파룬궁 수련자들처럼 노동수용소에서 공안에 비참하게 맞아 죽은 수감자들의 가족들은 일반적으로 통보를 받지 못한다. 그러면 시신은 자연히 주인 없는 시신으로 분류되어 ‘법에 의해’ 사분오열되고 만다. 실제로 2001년 6월 중국 톈진무장경찰병원 화상과 교수 왕궈치(?國齊)는 미국 국회에서 사형장에서 백 차례도 넘게 직접 시신에서 피부와 각막을 분리해낸 사실을 증언했다. 왕 교수의 말에 의하면 사형수들은 대부분 모두 이 같은 사실을 모르고 있다고 한다. 사실 많은 중국 사람들은 하늘과 법을 무시하고 오로지 이익만을 챙기는 이러한 야만적인 사실을 알고 있다. 그러나 그들의 형제나 친척이 아니라는 이유로 이러한 사실을 외면하고 있?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