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노동당하고 연정이라도 하겠다는 건인가"
"조선노동당하고 연정이라도 하겠다는 건인가"
  • 미래한국
  • 승인 2005.10.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갑, `브레이크 없는 친북퍼레이드`라며 與黨의 노동당 교류제안 비난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이 13일 북한 노동당과 `당 대 당` 교류를 하겠다고 밝힌 문희상 열린우리당 의장을 향해 "조선노동당하고 연정이라도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이 정도면 그야말로 브레이크 없는 친북 퍼레이드로 갈 데까지 갔다"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김 의원은 14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생각]조선노동당하고 연정이라도 하겠다는 것인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아무리 조선노동당이 한반도 이북을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적어도 우리 헌법은 조선노동당에 대해 북한을 강제적으로 점령하고 있는 반국가단체로 규정하고 있다"면서 문 의장의 제안을 비난했다. 김 의원은 "그런 조선노동당과 열린우리당이 남북 `집권당`의 자격으로 `당 대 당` 교류를 하겠다니,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며 "조선노동당은 규약에 적화통일의 원칙을 넣고, 한반도 적화를 존재의 이유로 삼고 있는 우리 헌법상의 명백한 불법 집단"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나라를 걱정하는 사람들의 진심이 담긴 충고는 오로지 `보수꼴통`들의 `기우`라고 일축해 버리면서도, 김정일의 말 한마디면 전기고 비료고 쌀이고 갖다 바치기 바빴다"면서 현 정부의 화해정책에도 비판을 가했다. 또 현 정부가 "북한 핵이 엄연히 세계 평화를 위협하고 있는데도, 6자회담에서 오히려 미국을 보고 핏대 세우기에 골몰했고, 북한의 인권에 대해서는 말 한 마디도 못하면서, 국방백서의 주적 개념부터 서둘러 없애버리기까지 했다"면서 비판을 이어갔다. 맥아더 동상 철거 움직임과 강정구 교수에 대한 천정배 법무장관의 불구속 수사 지휘권 발동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급기야 조선노동당과의 ‘당 대 당’ 교류 얘기까지 나오고 있으니, 그야말로 `브레이크 없는 친북 퍼레이드`요, `갈 데까지 갔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아래는 김 의원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이다. [생각] 조선노동당하고 연정이라도 하겠다는 것인가. 어제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열린우리당 의장이 “열린우리당과 조선노동당의 당 대 당 교류 협력을 북측에 제안한다”면서, “남북 집권당이 교류함으로써 민족 내부의 신뢰를 높이고 평화와 번영의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내가 잘 못 들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할 정도로 어이가 없었다. 북한 조선노동당에 대해 ‘당 대 당’이라는 표현을 쓴 것도 황당했는데, 하물며 ‘집권당’이라는 단어에 이르러서는 말문이 턱 막힐 지경이었다. 재삼 이야기하지만, 아무리 조선노동당이 한반도 이북을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적어도 우리 헌법은 조선노동당에 대해 북한을 강제적으로 점령하고 있는 반국가단체로 규정하고 있다. 근본적으로 우리의 주적이 분명하며, 규약에 적화통일의 원칙을 넣고, 한반도 적화를 존재의 이유로 삼고 있는 우리 헌법상의 명백한 불법 집단이 바로 조선노동당이다. 그런 조선노동당과 열린우리당이 남북 ‘집권당’의 자격으로 ‘당 대 당’ 교류를 하겠다니,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것이 당연하지 않은가. 돌아보면, 이 정권 들어와 세상이 뒤집어진 일이 어디 한 둘인가.나라를 걱정하는 사람들의 진심이 담긴 충고는 오로지 ‘보수꼴통’들의 ‘기우’라고 일축해 버리면서도, 김정일의 말 한마디면 전기고 비료고 쌀이고 갖다 바치기 바빴다. 북한 핵이 엄연히 세계 평화를 위협하고 있는데도, 6자회담에서 오히려 미국을 보고 핏대 세우기에 골몰했던 것도 이 정권이다. 북한의 인권에 대해서는 말 한 마디도 못하면서, 국방백서의 주적 개념부터 서둘러 없애버리기까지 했다.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들만 보아도, 김일성 독재 찬양극인 ‘아리랑’ 공연장에 수천명씩 우리 국민들을 보내고 있고, ‘통일’하겠다면서 우리 국군을 살해했던 빨치산까지 버젓이 북한 금강산 관광을 보내고 있다. 6·25전쟁에서 피 흘려 희생했던 미군과 연합군은 ‘통일을 가로막은 외세’ 취급을 받고, 급기야 맥아더 동상까지 철거하려 달려들고 있는데도 집권당 중진이라는 사람은 ‘민족적 순수성’을 운운하기까지 했다. 조선노동당 창건 기념일에 축하 사절단을 보내려 하더니, 골수 김일성주의자로 반미와 친북을 선동하고 있는 강정구의 구속 영장은 법무부장관의 ‘지휘권’ 발동으로 휴지 조각이 될 위기에 있다. 급기야 이제 조선노동당과의 ‘당 대 당’ 교류 얘기까지 나오고 있으니, 이 정도 되면 그야말로 ‘브레이크 없는 친북 퍼레이드’요, ‘갈 데까지 갔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정권이 국가보안법을 못 없애서 그토록 안달하는 이유도, 결국은 자신들의 이런 친북 퍼레이드에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 아닌가 하?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