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홍씨 해외여행 제한 풀릴 듯"
"김덕홍씨 해외여행 제한 풀릴 듯"
  • 미래한국
  • 승인 2005.10.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위 관계자 밝혀..
논란이 됐던 귀순·망명 인사 김덕홍 씨에 대한 우리 정부의 ´해외 여행 제한´이 결국 풀릴 것으로 알려졌다. 방금 들어온 연합뉴스 속보에 따르면, 국가인권위원회 관계자는 17일 "1997년 탈북 뒤 한국에 망명한 김덕홍(사진, 67)씨에 대한 정부의 해외 여행 제한 조치를 해제하도록 국가정보원과 김씨 사이에 합의를 중재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김씨가 여권 발급을 불허하는 것은 기본권 침해라며 국가정보원을 상대로 낸 진정 사건과 관련, 지난달 26일 열린 전원위원회에서 합의를 주선키로 의견을 모았다. 인권위는 지난 6일 김씨와 국정원ㆍ외교통상부 관계자를 불러 합의를 중재하는 자리를 마련했으며 이 자리에서 당사자들간에 타협의 실마리를 찾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인권위 관계자는 "전원위 의결을 거쳐 기각ㆍ인용 결정을 내리기 전에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내 보자는 위원들의 의견에 따라 합의를 시도했으며 원만하게 마무리돼가고 있다"고 밝혔다. 인권위법 제40조는 "조사중이거나 조사가 끝난 진정에 대해 사건의 공정한 해결을 위해 필요한 구제조치를 당사자에게 제시하고 합의를 권고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1997년 황장엽씨와 함께 탈북 뒤 한국에 망명한 김씨는 2003년 7월과 지난해 3월 2차례에 걸쳐 여권 발급이 거절당하자 지난해 7월 외교통상부를 상대로 여권발급거부 위법확인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냈으나 패소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출처: 독립신문>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