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18일(화)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으로!"
"모이자! 18일(화)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으로!"
  • 미래한국
  • 승인 2005.10.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盧정권을 「민족사의 이단」으로 규정한다!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는 18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을유5적심판 국민저항선언대회´를 개최한다. 이들은 성명에서 "노무현 정권은 대한민국에 원한을 품은 강정구 같은 김정일 세력의 선동꾼에게 체제파괴를 겨냥한 선동의 자유를 허용했다"며" 민족사의 이단세력이자 헌법상의 반역세력임을 스스로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盧정권의 일관된 정책과 노선은 대한민국과 헌법 수호세력에 대한 적대감이고 민족반역자인 김정일 세력에 대한 우호이고 굴종"이라며 "국가의 주권자인 국민들은 생존투쟁 차원에서 자구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대회에는 현역 정치인으로 이규택 의원(한나라당 최고위원)이 참석하며, ´반역5적 선발 시민투표´ 등의 이벤트가 진행된다. 다음은 <국민행동본부>의 성명서 및 행사 안내 "10·18 반역저지 국민행동대회 - 盧정권을 「민족사의 이단」으로 규정한다!" "모이자! 10월 18일(화)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으로!" "강정구 등「을유5적심판 국민저항선언대회」가 열립니다!" 노무현 정권은 대한민국에 원한을 품은 강정구 같은 김정일 세력의 선동꾼에게 체제파괴를 겨냥한 선동의 자유를 허용했다. 이로써 노무현 정권은 민족사의 이단세력이자 헌법상의 반역세력임을 스스로 입증했다. 우리 헌법은 대한민국을 민족사의 정통국가, 한반도의 유일합법 국가로 규정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이를 ‘분열정권의 수립’이라고 격하시킴으로써 사실상 강정구류의 反韓親北 역사관에 동조하여 오늘과 같은 미증유의 국가적 위기를 불렀다. 그동안 노무현 대통령과 장관들은 일관되게 敵에겐 이롭고 대한민국과 국민들에겐 불리한 정책을 펴오면서 공권력을 불법적으로 행사해왔다. 대통령은 국회에 나가서까지 북한노동당에 가입한 공작원으로 밝혀진 송두율의 선처를 요구했다. 법무장관은 북한 선전원 노릇을 하는 강정구을 불구속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총리는 김정일에 아부하기 위하여 태극기를 금지시키고 인공기를 死守하도록 경찰에 명령했다. 통일부 장관이란 자는 6.25 전쟁 때 국군을 살해한 간첩전력자들이 북한 땅에 가서 공작지령을 받을 수도 있게 하였다. 이 정권은 또 국회나 국민의 동의절차도 무시하고 북한에 경수로를 지어주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10년간 25조원이 들어갈 對北200만kw송전을 敵에게 제의해놓더니 6자회담장에 나가서는 북한에 경수로를 지어주자는 로비를 하고 다녔다. 이런 사례들은 이 정권이 김정일 정권의 지령에 따라 움직이면서 국민들의 안전과 재산을 해치려고 작심하지 않았나 하는 世間(세간)의 의심을 정당화한다. 노무현 정권은 反韓노선의 연장선장에서 대한민국 수호세력을 탄압하고 동맹국인 미국과는 갈등을 계속하고 있다. 盧대통령은 공개석상에서 ‘별놈의 보수’라고 국민 다수를 비하했다. 이 정권은 또 대한민국을 세우고 지켜낸 세력을 친일파로 조작하기 위해 국가기관을 총동원하여 조국의 약점과 과거를 뒤지는 데 혈안이 되고 있으나 공산당의 범죄와 자기편의 친일특무경찰 가족은 감싸고 있다. 이 정권은 또 한미양국이 공유하고 있는 전시작전통제권을 마치 미국이 독점하고 있는 것처럼 선동하면서 韓美동맹해체로 이어질 것이 뻔한 작전통제권 환수를 추진하고 있다. 盧정권의 일관된 정책과 노선은 대한민국과 헌법 수호세력에 대한 적대감이고 민족반역자인 김정일 세력에 대한 우호이고 굴종이다. 따라서 우리는 이 정권을 민족사의 이단으로 규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반역자들에게 파괴활동의 자유를 허용하는 국가와 체제는 반드시 망하기 때문에 국가의 주권자인 국민들은 생존투쟁 차원에서 自救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안 된다. 우리는 헌법과 자유와 조국과 직장과 가정을 지키기 위해서 헌법이 우리에게 명령하는 국민저항운동의 개시를 선언한다. 1. 누구든지 이 정권의 불법명령을 집행하는 자가 있다면 그들은 4.19 때 시위대에 발포한 경찰이 처단되었던 것처럼 응징당할 것이다. 2. 납세자들은 국민의 동의 없이 부과하는 세금이 적을 돕고 국민을 위태롭게 하는 데 쓰일 경우 납세를 거부해야 한다. 3. 시청자들은 대한민국에 반대하고 김정일에 굴종하면서 온갖 허위 정보를 쏟아 붓고 있는 KBS의 시청료 납부를 거부해야 한다. 4. 국정원, 기무사, 검찰, 경찰은 모든 수사역량을 동원하여 이 정권 안으로 침투한 북한 공작원과 간첩들이 없는지를 밝혀내야 한다. 노무현 정권은 민족사의 정통세력인 대한민국과는 敵이 되고 민족반역자인 김정일과는 친구가 되었다. 나라의 주권자인 국민들은 헌법과 역사의 힘으로써 노무현 이단세력을 제거함으로써 조국과 스스로를 구해야 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 침묵하는 다수는 필요 없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