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장, 색깔논쟁은 많이 할수록 좋아요!
文의장, 색깔논쟁은 많이 할수록 좋아요!
  • 미래한국
  • 승인 2005.10.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갑제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18일 천정배(千正培) 법무장관의 지휘권 발동 파문과 관련해 한나라당이 대여 구국운동을 선언하고 나선데 대해 “한나라당을 필두로 한 수구보수세력들의 ‘색깔론 총궐기’는 헌정질서와 인권을 앞장서서 파괴하려는 무책임한 행위”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한국의 좌익들은 자신들의 정체를 드러내려는 사람들이 나타나면 `색깔론`이라고 울부짖는다. 왜인가? 색깔이 드러나는 것이 두렵기 때문이다. 색깔이 드러나면 자신들의 위선과 음모와 내통관계가 폭로되어 감옥에 가든지 사회적으로 매장되기 때문이다.열린당의 文喜相 의장은 또 낡은 숫법을 쓰고 있다. 이제는 먹히지 않을 것이다. 야당과 보수세력은 공권력도 없도 고문기구도 없으며 그 흔한 도청팀도 없다. 붉은 색깔을 가진 사람들의 정체를 폭로할 힘은 있으나 그들을 감옥으로 보낼 힘은 없다. 그렇다면 왜 힘을 가진 자들이 이렇게 겁을 집어먹고 먼저 비명부터 지르는가. 그들의 색깔이 빨갛기 때문이 아닌가. 그것이 드러날 것을 무서워하는 것이 아닌가. 지금까지 비밀리에 해놓은 일들이 정권이 바뀌면 보안법 위반혐의로 처벌될 것을 두려워하여 굳이 보안법을 없애겠다는 것이 아닌가. 한반도는 민족이 달라서 분단되지 않았다. 이념적 색깔이 달라서 분단된 것이다. 그렇다면 색깔은 우리의 생존에 死?的인 중요성을 가진다. 오늘날 노무현 문희상 천정배 강정구 이해찬 정동영 같은 사람들이 대한민국과 민족사와 헌법을 상대로 저렇게 흠집을 내고 욕설을 퍼부어도 감옥에 가지 않은 것은 그들이 파란색깔의 남한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다. 공직자의 이념을 따져서 붉은 색을 드러내고 가려내는 색깔론은 국가와 개인의 생존과 자유를 위해서 반드시, 그것도 치열하게 해야 한다. 오늘날 대한민국의 위기는 그런 색깔논쟁을 제대로 전개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2002년 ?選과 1997년 ?選 때 이회창 후보가 김대중 노무현 후보를 상대로 색깔론을 제대로 제기했더라면 국민들이 反韓的 좌파 대통령을 만들어내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념무장이 약했던 이회창 후보와 기회주의적 속성을 지닌 측근들이 좌파후보를 상대로 색깔론으로 정면승부하지 않으려 했던 것이 오늘날 대한민국의 위기를 불렀다는 自省이 한나라당에서도 부족한 게 현실이다. `당신은 김정일 편인가, 대한민국 편인가`라고 물었을 때 `나는 대한민국 편이다`라고 말하기 싫은 자들이 색깔론이란 방어망을 펴왔다. 색깔논쟁은 이념으로 적과 동지를 갈라야 하는 한국에서는 많이 할수록 좋은 것이다. 문희상 의장이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에게 텔레비전 토론을 제의했으니 그 자리에서 어디 한번 싫컷 색깔논쟁을 해보기 바란다. <출처: 기자 조갑제의 세계>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