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박 대표에 TV토론 제의!
문희상, 박 대표에 TV토론 제의!
  • 미래한국
  • 승인 2005.10.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엉뚱한 색깔 트집 잡아 장외투쟁 운운"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장이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에게 TV 토론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장은 18일 기자회견에서 "한나라당의 장외투쟁 선언은 사회통합과 국민통합 대신 국론분열과 국민 분열을 조장하는 분열주의 정당이자 헌정질서 파괴정당임을 스스로 밝힌 것"이라며 박 대표에게 TV 토론을 제의했다. 그는 "민생이 중요한 시기에 선거에만 올인하다가 엉뚱한 색깔 트집을 잡아 대규모 장외투쟁 운운하는 것은 국민을 협박하는 행위이자 제1야당으로서 너무나 무책임한 처사"라며 "한나라당의 민생은 정략형 민생이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 장관의 강정구 교수 불구속수사 지휘권 발동에 대해서는, "검찰의 존립근거가 되고 있는 검찰청법의 제8조에 명시된 법률에 의거한 정당한 권한 행사"라며 "무분별한 인신 구속으로 인권이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는 잘못된 수사 관행을 바꾸자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와함께 "한나라당은 사안의 본질인 인권보호를 외면한 채 색깔론으로 부풀리고 국가 정체성 혼란으로 날조하고 있다"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군부독재와 함께 무덤에 묻혔어야 할 색깔론의 망령까지 부활시키고 정기국회를 온통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훼손 논란에 대해서도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진정 누가 훼손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한나라당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걱정해주는 척 하면서 실제로는 검찰과 현 정부와의 대립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을 계속했다. independent@independent.co.kr <출처:독립신문>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