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과 동아, 더 큰 용기를.."
"조선과 동아, 더 큰 용기를.."
  • 미래한국
  • 승인 2005.10.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지 ´조선´, ´동아´에 더 큰 용기를 기대한다" 역사와 전통을 긍지의 표상으로 삼고 있는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그 무서웠던 일제치하와 독재치하에서도 용기 있는 기사로써 민족혼을 불러일으키며 꺼져가는 조국의 편에 서서 정의와 애국의 필봉을 흔들어 기개를 발휘했던 위대한 민족신문이다. 그런데 요즈음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조선·동아의 그 용기 있는 기개가 다 어디로 갔는지 조선·동아를 쳐다보는 애국국민세력으로서는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역광장에서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 주관으로 국가정체성을 지키기 위한 국민대회가 개최되었고 여기에 참석한 인원이 약 7천여 명이나 되었다. 이 정도 인원이 모였다면 이른바 대형 애국집회라고 할 수 있다. 군복을 입고 연단에선 서정갑 본부장은 선언문낭독에 앞서, “전쟁터에서 군복은 제복이자 수의”라면서 이날 열렸던 애국시민 군중대회가 현 정권에 대한 국민저항선언임을 시사 한바가 있다. 이와 같이 중요한 뉴스 가치가 있는 국가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한 애국시민 군중집회를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단 한 줄의 기사조차 쓰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애국시민들은 참담한 심정을 느끼기 시작했다. 몇 백 명모인 보수 세력의 조용한 집회는 기사화하고, 정작 뉴스가치가 매우 큰 7천여 명 대형애국군중집회는 마치 대형군중집회가 없었던 것처럼 기사 한 줄도 보도를 안 했던 이유가 무엇일까? 행여 몇 백 명모인 집회만을 의도적으로 크게 보도하면서, 7천여 명이 모인 대형집회를 보도하지 않았던 것이 혹시나 조선·동아 두 언론이 침묵을 강요받고 있다는 말인가? 아니면 자의적으로 눈치를 보고있다는 말인가? AP통신을 비롯한 외신들도 경쟁적으로 지난 18일 서울역광장 애국집회를 취재하고, 보도하고 있는 상황인데 정작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왜 침묵하고 있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 사랑하는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에게 묻는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대한민국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최 일선에서 외로이 고군분투하고 있는 국민행동본부의 활동을 보도하지 않기로 내부규율을 정한 것은 아닐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 행여나 몇 백 명의 보수운동은 기사화하되 대형군중집회는 기사화하지 않음으로써 애국보수운동이 취약하다는 점을 은연중에 표현하기로 생각한 것은 아닌가? 섭섭한 마음 금할 길 없다. 지금 애국운동은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와 인터넷 독립신문 밖에 기사화하는 곳이 없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니다. 애국세력은 오직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만을 신뢰하고 의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다 알고 있지 않는가? 만약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용기가 사라지고, 날카로운 필봉이 사라진다면 위기에 선 우리는 어떻게 국가의 정체성을 지킬 수 있다는 말인가? 그리고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게 될 것인가? 지금 대한민국의 운명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유시민 의원이 표현한 「조선·동아는 독극물」이라는 훼괴한 망언을 듣고 조선·동아일보가 조금이라도 위축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여! 힘들더라도 용기를 내어 대한민국을 지켜주어야 한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뒤에는 조국 대한민국과 애국국민이 지지의 두 손과 심장의 박동으로 민주·자유·애국언론인 조선·동아를 받히고 있기에, 어떠한 외압에도 굴하지 말고 항상 정의의 대한민국 편에 서서 국가를 보존하고 정체성을 지키는 전통을 쉬지 않고 계승해주길 바란다. 조선일보, 동아일보여 영원하라 ―――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이 땅에서 사라지는 날 대한민국도, 국민도 이 땅에서 사라질 것이다! 대한민국의 운명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두 어께에 달려있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니다! 대령연합회 사무총장ㆍ대변인 양 영 태 (전 서울대초빙교수. 치의학박사)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