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 전쟁 종전 52년 기념일 목소리 높이는 일본
태평양 전쟁 종전 52년 기념일 목소리 높이는 일본
  • 미래한국
  • 승인 2002.08.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언론 사설로 언급2차대전 직후부터 상당 기간 일본 언론의 8·15 관련 사설은 “모든 것이 일본군부의 침략행위였으며 일본국민 전부가 반성하고 피해 입은 주변국가에 사과해야 한다”는 논조로 일관되어 왔다. 그러나 이에 대한 반발로 “일본만이 악인이라는 것은 승리자인 연합국의 논리일 뿐, 반드시 옳은 것은 아니다”라는 소위 ‘반 동경재판 사관’에 많은 언론이 가담하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그런 과거사 논쟁보다 앞으로 어디로 갈 것인가가 더 중요하다는 쪽으로 바뀌어가고 있음을 볼 수 있다, 각 신문의 금년 8월15일 사설을 보면: 마이니치신문은 1947년과 지금의 일본을 비교하면서, GDP는 3조엔에서 500조로, 14세 이하 인구비가 35%이던 것이 15%로, 65세 이상이 5%에서 17%로, 국가예산은 6,500억엔에서 90조로, 취업자 3,500만명의 반 이상이 1차산업 종사자 이던 것이, 지금은 6,500만 취업자의 64%가 3차산업 종사자로 바뀌었다고 보고했다. 거의 제로이던 저축은 지금 세계 제일의 1,400조엔에 달하는 풍요한 사회를 가져왔지만 입만 열면 불경기를 탓하고 불안해 하는 것은 결국, 다음 단계의 목표를 갖지 못한데 있다고 지적한다. 결국 일본은 과거 57년간에 4,700만명이 사망하고 9,300만명이 새로이 태어나 전쟁경험 없는 세대가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형식적인 추도나 묵념의 기념행사보다는 각자가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지를 생각하는 날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닛케이신문은 어떻게 해서 일본이 2차 대전으로의 길을 걷게 되었는지, 또 왜 그 전쟁에 졌는지의 반성 없이 즉, 역사에서 아무 것도 배운 것 없이 허송세월해 왔다고 지난 57년을 평가했다. 이 신문은 패전 직후에 발표된 몇몇 저서와 강연을 인용하여, 일본이 패한 이유를 ‘일본의 국가 기본이념이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이어서 아시아국가들의 찬동을 얻지 못한 점’, ‘확고한 신념과 깊은 사려를 가진 인재가 없었던 점’, ‘편협하고 광신적인 민족의 성향으로 과학적, 합리적 사고가 정착하지 못한 점’등을 들었다. 특히 인재의 빈곤이라는 면에서 군부보다 관료의 책임이 더 컸으며 작금 일본의 경색상태-‘제2의 패전’이라 부른다-도 국가사회 보다는 개인 보신을 우선하는 관료들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하고 있다.아사히신문은 국가간의 분쟁을 군사력으로 해결하려고 일어난 두번의 세계대전 뒤의 혼란기에 새로운 질서 확립을 위하여 미국은 1차대전후에는 국제연맹의 설립, 파리조약의 추진, 2차대전 후에는 국제연합(UN)의 설립, 국제통화기금·세계은행의 설립, 마샬프랜에 의한 세계경제의 부흥 등 다른 어느 나라보다 큰 공헌을 해 왔다고 회고한다. 그리고 최근 미국은 막강한 군사력을 배경으로 UN과 국제사회의 의견을 경시함으로 인해 새로운 전쟁의 위험이 고조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일본이 EU와 연계하여 이러한 미국의 위험한 독주를 말리는 것이 새로운 국제시스템 창조를 위한 일본의 역할임을 강조하며 내향적인 ‘위령제’ 보다 평화를 위한 실질적 행동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하였다.요미우리신문은 “역사를 있는 그대로 보자” 는 사설에서 2차대전이 끝난지는 57년이나, 강화조약 체결로 미군에 의한 점령이 끝난 52년이 참된 의미의 ‘종전-전쟁상태의 종료’였음을 강조한다. 언론자유가 철저히 봉쇄된 군사점령기간에 승자에 의해서만 치러진 극동국제군사재판(극동재판)의 부당성을 당시 연합국측 재판관의 한 사람인 인도대표 ‘팔’ 판사의 소수의견-결국 공표되지 않았다-을 근거로 지적하고 있다. 이 신문은 또 일본이 독일에 비해 과거에 대한 반성에 인색하다는 문제에 관해서 예컨대 독일에 의한 강제적 ‘종군위안부’는 독일이 저지른 ‘조직적 유태인 대학살’이라는 거대범죄 때문에 화제에 오르지 않았을 뿐이라면서, 일본만이 세계에서 제일 나쁜 나라라는 생각은 옳지 않으며 근·현대사 재 조명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산케이신문 역시 8·15 기념일은 전쟁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에 대한 추도만이 아니라 나라가 나아갈 방향을 생각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하며 금년 7월 3일 일본 정부가 발표한 ‘지적자산전략대강(知的資産戰略?綱)’이 장래 일본의 발전 방향 설정에 있어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될 것임을 강조하였다. 러시아 외상, 김정일 위원장에게 납치 일본인 문제 언급지난 6월 하순 캐나다에서 열린 주요국 정상회담에서 일본의 고이즈미 총리가 러시아 푸틴 대통령에게 “납치사건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북한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한 것을 받아, 러시아의 이와노프 외상이 지난 7월말 북한 방문중에 김정일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정부의 의향을 전달한다”면서 북한으로 납치된 일본인 문제에 언급, 납치의 필요성과 목적 등을 질문하였다. 이에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