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강타한 150년만의 홍수
유럽 강타한 150년만의 홍수
  • 미래한국
  • 승인 2002.08.2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월16일 독일 엘베강이 종전 최고기록인 8.76m를 넘어 9m를 기록한 가운데 드레스덴시 츠빙거성이 물에 잠겨 있다
독일피해 최대중부유럽에 최대의 홍수가 발생해 독일, 오스트리아, 체코, 슬로바키아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최대 피해국은 독일로 복구를 위해 적어도 150억 유로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엘베 강의 범람으로 드레스덴의 각종 문화재가 큰 손상을 입게됐다. 최대 문화유적인 쯔빙거가 물에 잠겼고 쯔빙거 뜰에서 유럽인의 관심 속에 개최되는 여름 콘서트도 불투명하다. 화학단지 비터펠트도 물에 잠겨 주민 1만6,000명이 대피했고 연방군과 시민들이 홍수피해를 막기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다. 작센안할트 주(州) 루터의 도시 비텐베르크도 물에 잠겨 주민 4만 명이 대피했고 제방 보강작업이 힘겹게 진행되고 있다. 체코 프라하와 헝가리도 이번 홍수 피해로 건물이 붕괴하는 등 비 피해가 커지고 있다. 헝가리에 쏟아진 집중 호우는 부다페스트 북부 28개 마을을 침수위기로 몰아넣고 있고 2만 명의 시민들이 제방보수 작업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이번 홍수로 중부유럽에서 9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독일에서만 1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총 420만 명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피해의 근본원인은 엘베 강의 범람에 있다. 엘베는 지난 1845년 수위 8.77 미터를 기록한 후 근 150년 만에 9.40 미터를 기록하고 있다. 이로 인해 홍수피해복구를 위해 연방군이 투입된 규모도 역사상 최대규모이다. 지난 13일 1천명으로 시작된 연방군 투입이 그 사이 1만9천명으로 확대됐고 상황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추가인력이 투입될 것이라는 것이 슈트룩 국방부장관의 말이다. 연방군의 투입은 지난 5년전 오더 강이 범람했을 때와는 비교도 안된다. 당시에는 1만5,000명의 병력이 투입됐고 지역도 한 곳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무려 30곳에 이른다. 이런 가운데 18일 베를린에서 슈뢰더 독일총리의 제안에 따라 홍수정상회담이 열렸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과 오스트리아, 체코, 슬로바키아가 참석한 회의에서는 수해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독일에 홍수 피해복구를 위해 10억 달러를 지원키로 했으며 유럽투자은행(EIB)은 홍수 피해가 큰 이들 4개국에 대해 특별자금을 융자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엘베, 몰다우, 다뉴브 강 등 중부유럽에 몰아닥친 150년만의 대홍수는 통일 후 지난 10여 년 간 동독재건을 위해 쌓아올린 노력이 물거품이 될 정도로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선거전략이 된 환경정책이번의 홍수피해는 지금까지 별 관심을 끌지 못했던 환경정책 문제를 새로운 선거이슈로 만들어 정당별 선거전략에 포함토록 했다.사민당(SPD) : 환경정책의 일환으로 에너지정책에 초점을 두고 있다. 특정 에너지의 종속을 피하기 위해 에너지믹스를 근간으로 국내에서 생산되는 갈탄, 석탄, 원유, 천연가스 및 대체 에너지의 비중을 적절히 조절하고 무엇보다도 국내의 석탄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키로 했다. 핵에너지의 경우, 향후 30년 내에 사용을 배제키로 했다. 이산화탄소는 2005년까지 그 방출규모를 25% 줄이고 2010년까지 대체 에너지원를 지금의 두 배로 확대할 예정이다.동맹90/녹색당(Buendnis90/Gruene) : 대체에너지의 비중을 2006년까지 두 배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태양, 바람, 수력, 바이오매스, 지열 등의 대체에너지 개발을 중점 지원한다. 석탄과 철강에 대한 유럽공동체의 보조금제도를 철폐하고 효율적인 에너지개발과 대체에너지 개발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원유수입의 의존도는 점차 축소하고 이산화탄소 방출량은 2020년까지 40% 감소시킨다. 녹색당은 현재의 상황을 에너지 전환기로 규정하고 21세기 중엽까지는 독일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의 50%를 대체에너지로 대신한다는 전략이다. 핵과 관련해서 핵발전소의 폐지를 주장하며 기존의 핵폐기물에 대해서는 국가차원의 책임있는 처리를 요구하고 있다. 기민/기사련(CDU/CSU) : 핵에너지를 배제한다고 기후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아니며 독일에서의 핵에너지 포기는 에너지의 해외의존도를 높일 것이라는 입장이다. 현재 독일의 에너지 정책에 발전소 건립이 들어있지 않아 수소기술, 열병합 발전, 화력발전 등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대체에너지에 대해서는 향후 비중을 높여 기존의 두 배로 늘려야 한다는 것이 선거 프로그램에 들어있지만 기간은 명시되어 있지 않다.자민련(FDP) :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자민련은 시장경제적 해결책을 내걸고 있다. 국가가 특정 에너지원을 선정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현 사민당과 녹색당 연합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체에너지 지원법은 폐지돼야 한다. 이 법은 풍력에너지와 같은 에너지원에 대한 장기적인 보조를 그 내용으로 하고 있다. 자민련의 시각에서 현 정부의 환경정책은 ‘혼란’과 ‘무책임’ 그 자체이다.민사당(PDS) : 재생산 가능한 에너지원을 국가가 지원해야 한?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