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 사계절 안전한 해수욕장 위해 첨단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부산광역시, 사계절 안전한 해수욕장 위해 첨단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10.2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시장권한대행 변성완)는 사계절 안전한 해수욕장을 위해 폐장 기간에도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2025년까지 점진적으로 첨단기술을 활용한 해수욕장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시는 연중 해수욕장 안전을 위해 해수욕장 예찰 활동을 펼칠 안전요원을 해수욕장마다 고정 배치하며, 희망일자리 인력도 추가 확보한다.

안전사고 유의 표지판과 위험지역 표지판을 보강하며, 너울성 파도와 입수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방송도 진행한다.

또한, 현재 해운대, 송정에만 배치돼있는 자격증을 갖춘 수상구조요원을 7개 모든 해수욕장에 확대 배치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에 국비 총 29억원을 신청한다.

아울러 지난 12일에는 입수 가능 시간을 일몰 전까지로 하는 해수욕장법 개정도 건의했다.

특히 최근 다대포해수욕장 중학생 물놀이 사고의 경우처럼 해변이 넓고 폐장 기간에 인적이 적은 해변의 경우 안전요원만으로는 사고 대비에 한계가 있으므로 위험지역 접근을 통제하기 위한 안내·경고 방송시스템인 '지능형 CCTV'를 설치해 이를 보완해 나간다.

'지능형 CCTV'는 내년 상반기 중 다대포해수욕장과 송도해수욕장에 우선 설치하고 성과를 분석해 2024년까지 전 해수욕장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다이버, 서핑 등 수상레저의 사고에도 대비한다.

5G 기술을 이용해 레저객이 착용한 개인 안전장비의 수압, 맥박 등을 감지해 위급 시에 자동으로 관리자에게 신호를 송출하는 안전플랫폼을 구축한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은 손목시계형의 개인용 수중 위험신호 발신기와 지상 수신기 등 안전장비 시스템 개발을 기획 중이며 내년 3월 국비가 확정되면 본격 개발에 들어가 2025년까지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안전사고 예방 시스템을 도입하면 너울성 파도와 해일, 풍랑 등 기상 악화로 인한 사고 위험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해수욕장 폐장 후에도 연중 시민안전을 챙겨 수상사고 없는 안전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