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정의·평화 추구했던 이상주의자…그의 꿈은 이어진다
자유·정의·평화 추구했던 이상주의자…그의 꿈은 이어진다
  • 이원우
  • 승인 2013.05.0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 사단법인 김상철기념사업회 창립 발기인대회 개최
 

‘사단법인 김상철기념사업회(Kim Sang-Chul Memorial Society)’ 창립 발기인대회가 4월 16일 오후 3시 서울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故 김상철 전 서울시장의 지인과 국가원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경과보고 및 사업계획을 설명한 박성현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장에 따르면 기념사업회는 작년 12월 고인의 빈소에 모인 몇몇 지인들이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면서 그의 뜻을 기리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발전됐다.

이종윤 한국기독교학술원 원장, 류우익 전 통일부 장관, 문용린 서울시교육감, 박성현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장, 손병두 삼성꿈장학재단 이사장, 신재현 김앤장 변호사, 최광 前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작년 12월과 금년 1월, 2월 3차례 조찬 회동을 가지면서 기념사업회 설립 방안 등을 논의했고 2월 7일 정부의 사단법인 승인과 법인등록을 마치면서 기념사업회가 공식 출범하게 된 것이다.

‘신본주의 애국심’과 ‘신행일치’

이날 행사의 1부 경건회 순서를 인도한 이종윤 서울교회 원로목사는 회고 설교를 통해 故 김상철 변호사의 애국심을 사도 바울의 신학에 비견하면서 “고인은 인본주의가 아닌 신본주의적 애국심, 곧 믿음 소망 사랑에 바탕한 애국심을 품어왔다”고 강조했다.

“여러분들께서는 진정으로 다른 사람의 구원을 위해 번민해 본 적이 있으신지요. 김상철 변호사는 5천만 한국인을 한꺼번에 사랑한다는 말을 한 적이 없습니다. 그는 늘 ‘이웃사랑’을 강조했지요.

나보다 약한 사람을 돕는 것을 강조했던 것입니다. 울고 있는 한 사람을 사랑하는 애끓는 심정으로 동족을 돕는 아름다운 마음이 고인의 놀라운 활약을 가능케 했던 것입니다.”

이종윤 목사는 고인이 북한구원운동을 통해 1,180만 명의 탈북난민 보호 청원서명을 받아 유엔에 전달하고 탈북민 1천여명 이상을 한국으로 구출했으며 북한에 자유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라디오를 보내는 등 ‘신행(信行)일치’의 표본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