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기사 (전체 2,24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탈북사회] ‘삶은 외로웠겠지만 가는 길은 외롭지 않게 보내드렸어요’
지난 달 말 자신의 집에서 홀로 고독사(孤獨死) 한 39세 탈북녀 김 씨에 대한 장례식이 시신발견 한주일이 지난 금일(18일) 경남 창원시 동읍에 위치한 동창원 병원 장례식장에서 무사히 치러졌다.특이 이번 장례식은 경남지역 탈북민 단체와 창원서부경찰서...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10-18
[탈북사회] 태영호, 공개 활동 본격적으로 시작하나
지난 10월 13일(금)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통일박람회 행사장에 깜짝 출현해 행사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었다.문재인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연일 최악을 치닫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7월 남한으로 망명했으나 한동안 공개 ...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10-14
[통일뉴스] 노래와 춤으로 통일을 준비하다
지난 9월 29일 오후 6시 ‘통일맞이, 남북 노래자랑 경연대회’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탈북청소년 대안학교 ‘다음학교’에서 열렸다. 통일준비 북한인권 NGO인 ‘세이브NK’가 주최하고 방송문화진흥회에서 후원한 이번 행사는 ...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10-04
[북한인권] 탈북민들의 애환 담은 현대조형미술
떠나온 고향과 두고 온 가족에 대한 탈북민들의 애절한 그리움을 서정시와 조형미술작품의 조합으로 표현한 현대미술전시회 ‘꿈의 서정시’가 지난 9월 19일부터 5일간 서울 노원구 화랑로에 위치한 서울여대 조형예술관 바롬갤러리에서 열렸다. 국내 탈북민들의 ...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10-04
[북한소식] “사상 유례없는 곤혹 치르게 만들 것” 北, 對美 협박 연일 최고치 경신
북한이 최근 남한의 현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혓바닥부터 응징할 것’, ‘범 무서운 줄 모르는 하룻강아지’, ‘미국의 철저한 식민지 하수인 따위’, ‘제 머리로 사고하지도 못하는 상종 못할 것’ 등 수위 높은 초강경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9-20
[북한소식] “5·18때 나는 광주에 왔었다”
탈북 북한군 이주성 NK디자인협회 대표, 르포소설 출간 5·18을 다룬 영화 가 최근 1200만이 넘는 관객을 모으며 흥행 중이다. 택시운전사로 등장하는 주인공 만섭(실존 인물 김사복)은 독일 기자 피터를 태우고 5·18 당시 광주를 다녀온다.그때 어...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9-20
[북한인권] 추석과 통일 맞이 남북 노래자랑 대회 개최
9월 29일(금) 오후 6시 가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탈북청소년 대안학교인 ‘다음학교’에서 개최된다.통일준비 북한인권 NGO인 '세이브NK'에서 주최하고 방송문화진흥회에서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다음학교의 탈북 청소년 재학생들과 ...
백요셉 기자  2017-09-19
[북한소식] 로동신문으로 보는 북한의 속셈
노란안경을 쓰면 세계는 노랗게 보인다. 검은 안경은 당연히 검게. 그렇다면 우리가 지금 상대하는 북한의 진실은 무엇일까. 상대를 정확히 알아야 그에 맞게 상대할 수 있다. 필자의 주관적인 생각이나 선입견을 최대한 피하기 위해 조선로동당 기관지인 로동신...
김광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미래한국 편집&  2017-09-06
[북한소식] ‘문 대통령 혓바닥부터 응징할 것’ 대남비방 수위 높아지는 北,
최근 들어 군사적 도발의 수위를 연일 최고치로 경신하고 있는 북한이 이제는 대남 맹비난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군사적 도발 수위만큼이나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에 대한 비난수위를 높이고 있다.한 외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북한이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9-05
[북한인권] '탈북 소녀상 건립 추진할 것' 탈북단체들, 중국정부의 탈북민 강제북송 강력 규탄
탈북단체 및 북한인권단체 회원 300여명이 북한인권법안 실효 1주년을 맞는 금일(9월4일) 오전 11시, 서울시 중구 명동에 위치한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북송위기 중국 구금자 가족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민 강제북송을 멈추지 않는 중국정부를 강력...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9-04
[탈북사회] ‘내 아이 품에 안고 싶어요’ 탈북 여성들 눈물의 호소
국내에 정착한 탈북여성들과 실향민1, 2세들의 만남행사가 지난 8월 27일(일요일) 오후 5시 서울 대치동의 샹제리제센터 피에스타 귀족 강남점 2층 컨벤션홀에서 진행됐다.탈북여성단체인 ‘통일 맘 연합회’(대표 김정아)에서 주최한 행사는 고향 떠나 오랫...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8-28
[통일뉴스] “내가 겪은 북한, 통일은 북한 주민 마음 얻는 데서 부터”
17개월간 북한에 억류돼 있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지난 6월 석방 후 곧 사망하면서 북한에 억류돼 있는 외국인 포함 억류자들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최근에는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약 31개월(2년 7개월)만에 자유의 몸이 되면서...
손문경 세이브NK 사무처장  2017-08-23
[북한소식] 1919년 건국? 南·北 모두 불편해하는 8·15광복의 진실
[탈북기자 칼럼] “수령님(김일성)께서는 14살 어리신 나이에 조국광복의 뜻을 품으시고 (중략) 영웅적 항일무장투쟁을 조직전개하시여 일제를 타승하시고 조국광복위업을 빛나게 성취하시였습니다.” 지난 8월 15일 북한 대남선전매...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8-22
[탈북사회] 北은 납치 南은 혐오, 임지현 사건에 냉가슴 앓는 탈북민들
“국민 혈세 축내지 말고 탈북자들 이북으로 추방해라(qkrq****)” “쟤네(탈북자들) 정착금 줄 돈으로 남한 애들부터 살려라. 쟤네가 뭐했다고 맨날 퍼주나(whrh****)” 7월 31일 국내 탈북자 구속수사 관련 경향신문 기사 내용에 달린 네티즌...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8-10
[북한소식] 核갖고도 전기없는 북한, 정전은 일상
에어컨이라는 말도 몰랐다. 그 곳에서는 선풍기가 있으면 괜찮게 사는 집이다. 아니, 선풍기도 언감생심(焉敢生心)이다. 강원도의 산간 오지 마을에 전기가 들어오는 것은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는 것’ 만큼이나 오매불망(寤寐不忘) 기다리는 일이기 때문이...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7-27
[통일뉴스] “남북 청소년들 만나면 통일 위한 큰 일 해낼 것”
남북과 해외 한민족이 만난 ‘다음 세대가 함께하는 화합의 음악회’ 7월 1일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다음 학교(교감 전사라)’에서 성황리 개최남북과 해외의 한민족이 함께하는 화합의 통일 음악회가 7월 1일 토요일 오후 3시 서초동에 위치한 탈북 청소...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 사진 Shawn백 인턴  2017-07-11
[탈북사회] “마지막 숨을 몰아쉬는 정신으로 북한민주화에 매진하라”
“최근 수술과 입·퇴원을 거듭하면서 나는 참 행복한 사람이란 생각을 해 보곤 합니다. 지나온 삶의 무게를 권력과 돈, 인간관계 등으로 ‘계산’할 수는 없겠으나 저는 분명 보람 있게 살아왔고 앞으로도 보람되게 살아갈 것임을 약속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 사진 숀백 인턴기자  2017-06-23
[통일뉴스] ‘反美’ ‘사드 반대’로 하나 되는 南과 北?
사드 배치 문제로 남·북 간 뿐 아니라 미·중 사이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북한은 매일같이 남한의 사드 철회를 주장하고, 중국은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을 실행 중이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한반도 안보 문제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문 대통령...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6-15
[북한인권] “북한인권은 양보할 수 없는 이념”
5월 14일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 위치한 새사람교회에서 ‘북한인권과 통일에 대한 생각’이라는 주제로 오준 전 유엔 대사(62)의 특별강연이 진행됐다.오준 전 대사는 UN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 시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그 유명한 “대한민국 사람...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5-31
[북한인권] 美 코넬대를 달군 북한자유주간 행사
미국 코넬대학교 북한인권 대학생 모임인 ‘Debu NK’가 북한 자유주간 14주년을 맞은 지난 4월 28일(미국시간) ‘동북아시아 안보 위기 속에서의 북한 인권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이번 행사에는 코넬대 정치학부와 중국 아시아 태평양학부, 그리고...
미래한국 편집부  2017-05-15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