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기사 (전체 2,6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글로벌 풍향계] ‘사드 발사대 반입’ 둘러싼 국론 분열…文 대통령 뒤에는?
지난 5월 30일 청와대 춘추관에 나타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몇 마디의 말을 전했다. 이 말은 이후 한동안 국내 여론을 첨예하게 분열시켰다.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에 4기...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6-19
[국제] 한미연합훈련의 변천 과정
닉슨의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해 시작한 한미연합훈련 북한이 가장 두려워했던 팀 스피리트, 문재인 정권에서 변화 예상대한민국 문재인 호(號)가 닻을 올렸다. 모두가 예상한 바와 같이 문재인 호는 크게 좌 선회를 예고하고 있다. 경제 ...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6-19
[국제] ‘빌리 그래함의 반공 메시지가 한국을 구했다’
다시 전쟁 위기 앞에 선 한국우리 사회는 1950년 6·25동란 이후 가장 심각한 전쟁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그런데도 전쟁 불감증, 이념 불감증이 심각하다. 6월은 한국동란이 일어난 지 벌써 67년째이다.어린 시절 나는 서울에서 6·25를 만나고 ...
전호진 미얀마개혁장로교신학교 학장  2017-06-19
[글로벌 풍향계] 미국과 화친하려던 김홍집을 난자한 조선 군중
한미동맹(韓美同盟)하면 흔히 이승만 대통령을 떠올린다. 그러나 그보다 훨씬 앞서 한미수교의 물꼬를 튼 이는 구한말 김홍집이었다. 김홍집은 주일 청나라 공사 황준센(黃遵憲)을 재촉하여 을 집필하게 했다.조선책략은 약소국 조선이 4강의 틈바구니에서 외교적...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6-19
[글로벌 뷰] 韓美 정상, 가치동맹 기억할까?
제주=평화와 번영을 위한 연례 제주포럼은, 초록의 제주도 남쪽의 바위 해변을 바라보고 있는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친구들을 만나고 광범위한 주제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으며 진수성찬을 맛볼 수 있는 기회다.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정리된 후 마지막 남은 인상...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  2017-06-14
[국제기사] 한반도의 달빛(Moon Shining Over Korea)
Donal Kirk, Future Korea Weekly, Journalist and author The word "moon" lends itself to at least two word plays on the surname of Korea's...
Don Kirk, Senior Editor  2017-06-05
[글로벌 뷰] 밀월여행의 황홀과 밀주(密酒)의 숙취 사이
달(Moon)이라는 단어는 한국 새 대통령의 성(姓)에 어울리는 두개의 단어를 연상시킨다. 하나는 ‘밀월(蜜月) 여행(Honeymoon)’이고 또 다른 하나는 ‘밀주(密酒 moonshine)’ 인데 이 말은 19세기 미국에서 사용된 속어로 달이 비치는...
돈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 전 뉴욕타임스 기자  2017-05-31
[오늘의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 닉슨의 美-中 데탕트 떠올려봐야”
인터뷰 김범수 미래한국 발행인지난 5월 17일 미국내 북한 전문가이자 사회통계학자인 전영일 미 인구통계국 연구실장을 초대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 전망과 문재인 정부의 바람직한 남북관계 방향, 그간 그의 북한내 활동 등에 대해 들어봤다. 그는 이번 ...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  2017-05-29
[오늘의 미국] 10년전 ‘한미동맹 파탄 위기’를 되새긴다
한미공공정책위원회(KAPAC)가 주최하는 한미동맹결의안 미연방의회 만장일치 통과 10주년 기념 ‘재미한인지도자대회’가 한국전쟁 발발 67주년 다음 날인 6월 26일 오후 5시(미국시간)에 미연방의회 의사당 방문자센터(Capitol Visitors Ce...
백요셉 미래한국 기자  2017-05-23
[오늘의 미국] ‘예수 조끼를 입고 다니는 사람’ 마이크 펜스 부통령
지난해 11월 8일 새벽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대통령 선거 승리가 확정되자 뉴욕에 있는 공화당 선거캠프 본부에 모든 미국인의 눈이 모아졌다.먼저 등장한 사람은 트럼프의 러닝메이트로 차기 부통령에 취임하는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와 그의 가족...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7-05-23
[글로벌 풍향계] 美·中 제2의 가쓰라 태프트 조약을 우려한다
# 장면 1 2015년 9월 3일 박근혜 前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화인민공화국 전승절 열병식에 참석했다. 천안문 망루에는 시진핑 중국 주석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이 나란히 서서 중국군의 열병식을 사열했다. 외교전문가들은 ...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5-18
[글로벌 뷰] 한미동맹과 햇볕정책 갈림길에 선 한국의 대통령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인 홍준표는 큰 격차로 패배했지만 그는 서울 한복판에서 촛불시위의 힘을 본 후 마침내 일어난 태극기 시위자들의 힘을 보여줬다. 홍준표와 안철수가 단일화를 했다면 그들 중 한명이 대통령에 당선되었을 것이다. 유승민이 새누리당에서 탈퇴...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  2017-05-18
[오늘의 미국] 트럼프 정부 대북전략 ‘최대 압박과 개입’ 그 실체는?
1921년 설립된 미국 외교협회(Council of Foreign Relations, CFR)는 미국 내외에서 “미국 외교정책을 좌우하는 곳”으로 일컬어진다. 1947년 조지 캐넌이 제창한 ‘냉전 질서’가 확산된 곳이 CFR이고, 이후 냉전 대립구도를...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5-18
[국제기사] 독일판 사드 논쟁의 교훈
안보위기는 높아지는데도 한국은 먼 산 불보듯 1983년, 서독은 소련에 맞서 美 미사일 배치로 통일까지 얻어트럼프 집권과 북한의 핵, 미사일 도발 강행. 일종의 군기잡기로 트럼프 정부의 첫 외교무대가 난항이다. 북한은 올해 이미 미사일 5기를 발사했다...
박상봉 독일통일정보연구소 대표·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5-18
[글로벌 뷰] 옛날 햇볕정책 추구할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동맹 중시해야 하는 이유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인 홍준표는 큰 격차로 패배했지만 그는 서울 한복판에서 촛불시위의 힘을 본 후 마침내 일어난 태극기 시위자들의 힘을 보여줬다. 홍준표와 안철수가 단일화를 했다면 그들 중 한명이 대통령에 당선되었을 것이다. 유승민이 새누리당에서 탈퇴...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5-12
[오늘의 미국] 트럼프 정부 대북전략 ‘최대 압박과 개입’ 그 실체는?
1996년 美외교가를 휩쓴 단어 ‘봉쇄’와 ‘개입’ 1921년 설립된 미국 외교협회(Council of Foreign Relations, CFR)는 미국 내외에서 “미국 외교정책을 좌우하는 곳”으로 일컬어진다. 1947년 조지 캐넌이 제창한 ‘냉전 질...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5-12
[국제기사] 트럼프-김정은의 대치와 탄핵 대선
안보위기는 높아지는데도 한국은 먼 산 불 보듯1983년, 서독은 소련에 맞서 미국제 미사일 배치로 통일까지 얻어트럼프 집권과 북한의 핵, 미사일 도발 강행. 일종의 군기잡기로 트럼프 정부의 첫 외교무대가 난항이다. 북한은 올해 이미 미사일 5기를 발사...
박상봉 독일통일정보연구소 대표·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4-21
[오늘의 미국] 미국 전술핵무기 배치 논의가 필요하다
북한은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을 실시한 이후부터 5차례의 핵실험을 실시했고, 대체로 20개 정도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은 미국의 확장억제(extended deterrence) 즉 북한이 한국을 핵무...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장  2017-04-20
[국제기사] 트럼프 “나는 말로 안 끝낸다!” 현실 외면하는 한국
지금 한국 사회는 5월 9일 치러질 대통령 선거에 몰두해 있다. 그 다음 뉴스는 ‘세월호 인양’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 소식이다.국내 언론들의 보도만 보면, 한반도는 국내 문제 외에는...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4-20
[글로벌 뷰] 미국의 시리아 공습…다음은 북한?
시리아의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미국의 단호한 대응은 중국 뿐 아니라 북한에 충격이었다. 그동안 유엔에서 이뤄진 의미 없는 토의와 결의안, 비난의 말을 벗어나 트럼프의 예상 밖의 단호한 결정은 북한에 직접적인 경고가 되었다. ...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  2017-04-20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