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기사 (전체 2,7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글로벌 뷰] “당신이 먼저 변해야 한다” 美 기자가 본 트럼프
우리 미국인들은 미국의 민주주의를 세계적인 모델로 믿고 싶어 한다. 우리는 늘 다른 국가들에게 민주적 개혁이 필요하다고 가르쳐왔고 독재자들에게는 그들의 부당함을 질책해왔다.우리가 특히 지적하고 싶어 한 한가지 죄가 있다면 그것은 친족을 등용하는 족벌정...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  2017-08-16
[국제기사] 북 미사일 발사 한국은 ‘깜깜’ 미국은 ‘부처님 손바닥’
북한은 지난 7월 4일 오전 7시 55분 평안북도 구성시 인근 방현 비행장에서 ‘화성-14형’이라는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다.북한은 같은 날 오후 3시 30분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이름과 함께 김정일 참관과 성능을 ...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8-16
[오늘의 미국] 美는 中에 '종이 호랑이'인가?
미국의 믿음은 중국이 부유해지면 중국은 필연적으로 선(善)을 위해 자신의 힘을 사용하리라는 희망이다. 이러한 생각은 하지만 중국이 ‘좋은 중국’이 되지 않을 경우 어떻게 될 것인가라는 의문을 결여하고 있다. 마오쩌둥은 194...
미래한국  2017-07-26
[국제기사] 동아시아를 중국으로부터 지키는 방파제-한미연합사
1975년의 여름은 뜨거웠다. 그러나 대한민국 외교부와 국방부에는 긴장감이 흐르다 못해 을씨년스러웠다. 그해 4월 30일 월남은 패망했다.유엔에 가입하지 못한 대한민국은 유엔 옵서버 국가로서 유엔에 대한 외교는 전적으로 미국에 의지하고 있었다. 그런데...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7-26
[국제기사] ‘눈뜨고 코 베이는’ 국제거래 분쟁, 전문인력 확보 발등의 불
한국 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교역 분쟁도 대형화, 다양화되고 있다.전문화된 법조인력과 법체계가 필요하다2015년, 아랍에미리트(UAE) 부호 셰이크 만수르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일명 ‘만수르’라고 불리는 세계 최고의 중동 갑부의 회사 하노칼이 한국 정...
한정석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7-17
[글로벌 풍향계] “성과만큼 부담도 안았다”
지난 6월 29-30일 이틀 동안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지난 1월 20일 출범한 트럼프 행정부와 5월 9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첫 한미정상회담은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점에서 비상한 관심을 ...
송대성 전 세종연구소장·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7-13
[오늘의 미국] “트럼프, 文대통령에게 미국 입장 공격적으로 압박”
미 주요 언론들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핵문제와 한미교역 이슈에서 미국의 입장을 공격적으로 확인시킨 기회로 평가하고 있다.뉴욕타임스는 1일 ‘트럼프는 미국의 아시아 적과 동맹들에게 공격적인 태도를 취했다’는 제...
이상민 미래한국 워싱턴 특파원  2017-07-13
[글로벌 뷰] 빅데이터인가 빅브라더인가
IT가 우리 생활 전체를 좌우하고 있는 현 시대에 옛말 하나가 떠오른다.“맹인 나라에서는 한 눈 가진 사람이 왕이다.” 모든 사람이 아무것도 보지 못하는 곳에는 아주 부분적이라도 볼 수 있는 사람이 왕국을 통치하게 되어 있다는 의미다.이 말을 이렇게 ...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  2017-07-12
[글로벌 뷰] 서구식 동성혼 대책 잊어라
미국에서는 LGBTQ가 무슨 약자인지 설명할 필요가 없다.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이것은 ‘Lesbian(여성 동성애자), Gay(남성 동성애자), Bisexual(양성애자), Transgender(성전환자), Queer (퀴어, 이성애적이지...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  2017-07-05
[국제기사] 헬무트 콜, 치열한 외교戰 뚫고 독일 통일을 이루다
‘통일총리’, ‘통일의 아버지’, ‘세기의 정치인’, ‘대(大) 독일인’. 지난 16일 87세로 서거한 헬무트 콜 전 독일 총리에게 붙여진 별명들이다.193㎝에 100㎏이 넘는 거구의 외모처럼 콜이 이뤄낸 업적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대변한다. 콜은 재임...
박상봉 독일통일정보연구소 대표  2017-06-29
[국제기사] 새정부 한미정상 첫 만남 순항할까?
오는 6월 29일부터 이틀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이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다. 이때 어떤 이야기가 오갈지에 대해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즈니스맨 기질’을 바탕으로 한 분석은 거의...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6-29
[국제기사] 文-트 정상회담은 한미동맹 지속 여부의 분기점
6월 29~30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취임 후 첫 한미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한미동맹을 한층 더 발전시키고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방안, 한반도 평화 실현, 양국 간 실질 ...
송종환 경남대 석좌교수  2017-06-27
[국제기사] “대북정책, 옵션이 없다”
워싱턴=데이비 스타인버그(Steinberg) 교수는 워싱턴 DC에 소재한 조지타운대 아시아학 석좌교수다. 같은 대학에서 한국학 석좌교수를 역임하기도 한 스타인버그 교수는 한국을 비롯 중국, 버마 등 아시안 문제에 대한 저서와 논문들을 통해 미국 정부의...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7-06-27
[국제기사] “흔적 없이 사라진 일본의 실종자들, 북한을 의심”
정리 : 박주연 미래한국 기자한국과 가깝고도 먼 나라인 일본은 애증이 교차하는 특수한 관계국이다. 우리나라의 대통령과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일본과의 외교적 관계도 변화무쌍한 형태를 보인다. 역사적 악연에다 북한이란 골칫덩이를 사이에 놓고 대미관계에서도 ...
인터뷰 : 조희문 미래한국 편집장  2017-06-27
[글로벌 풍향계] ‘사드 발사대 반입’ 둘러싼 국론 분열…文 대통령 뒤에는?
지난 5월 30일 청와대 춘추관에 나타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몇 마디의 말을 전했다. 이 말은 이후 한동안 국내 여론을 첨예하게 분열시켰다.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에 4기...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6-19
[국제] 한미연합훈련의 변천 과정
닉슨의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해 시작한 한미연합훈련 북한이 가장 두려워했던 팀 스피리트, 문재인 정권에서 변화 예상대한민국 문재인 호(號)가 닻을 올렸다. 모두가 예상한 바와 같이 문재인 호는 크게 좌 선회를 예고하고 있다. 경제 ...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6-19
[국제] ‘빌리 그래함의 반공 메시지가 한국을 구했다’
다시 전쟁 위기 앞에 선 한국우리 사회는 1950년 6·25동란 이후 가장 심각한 전쟁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그런데도 전쟁 불감증, 이념 불감증이 심각하다. 6월은 한국동란이 일어난 지 벌써 67년째이다.어린 시절 나는 서울에서 6·25를 만나고 ...
전호진 미얀마개혁장로교신학교 학장  2017-06-19
[글로벌 풍향계] 미국과 화친하려던 김홍집을 난자한 조선 군중
한미동맹(韓美同盟)하면 흔히 이승만 대통령을 떠올린다. 그러나 그보다 훨씬 앞서 한미수교의 물꼬를 튼 이는 구한말 김홍집이었다. 김홍집은 주일 청나라 공사 황준센(黃遵憲)을 재촉하여 을 집필하게 했다.조선책략은 약소국 조선이 4강의 틈바구니에서 외교적...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6-19
[글로벌 뷰] 韓美 정상, 가치동맹 기억할까?
제주=평화와 번영을 위한 연례 제주포럼은, 초록의 제주도 남쪽의 바위 해변을 바라보고 있는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친구들을 만나고 광범위한 주제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으며 진수성찬을 맛볼 수 있는 기회다.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정리된 후 마지막 남은 인상...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  2017-06-14
[국제기사] 한반도의 달빛(Moon Shining Over Korea)
Donal Kirk, Future Korea Weekly, Journalist and author The word "moon" lends itself to at least two word plays on the surname of Korea's...
Don Kirk, Senior Editor  2017-06-05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