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태극기 영웅’ 김진태 의원, “고영태는 사기공갈 등 7가지 혐의…구속수사해야”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과 기자회견 개최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l승인2017.02.13l수정2017.02.13 18: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신정 미래한국 기자  kimsj4055i@daum.net

태극기 정국에서 단연 독보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13일 고영태 구속 수사를 촉구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실체가 고영태 국정농단 사건이라는 분석이 확산되는 가운데, 김 의원이 처음으로 여러 범죄 혐의를 지적당하고 있는 고씨의 구속 수사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수현 녹취록 전문을 보셨느냐, 가관도 아니다"라며 "사기공갈 등 7가지 죄목을 갖고 있는 고영태를 구속 수사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 최서원(본명 최순실)이 국정농단을 했다고 여기까지 왔는데, 국정농단 주범은 고영태 일당의 공갈사기 행위일지도 모른다"며 "이렇게 판이 바뀌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고영태의 죄목으로 공갈미수, 사기미수, 사기, 절도, 위증, 개인정보보호 위반, 명예훼손 등 7가지를 들었다.

그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법무부에 고영태 일당 공갈사건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수사할 것을 지시하고, 법무부는 특별수사팀을 만들어서 수사에 착수해 달라"며 "이 사안이 넘어갈 일이냐, 내가 물 타기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기춘 전 청와대 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은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고 구속됐고, 이화여대 모 교수는 정유라 성적 올려줬다고 구속됐는데 고영태처럼 온갖 실정법 (위반을) 저지른 사람을 가만히 둔단 말이냐"며 "사안 자체가 중대하고 죄질도 불량하다, 최순실에 모든 것을 돌리는 등 죄질이 나쁘다.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상호 의원이 "김진태 법사위 간사는 지금 선거법위반으로 기소됐으니 이해충돌 방지차원에서 여당 간사직을 내놓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김 의원은 "나 말고도 선거법 위반으로 문제되는 의원이 많다. 박지원 의원은 법사위 있으면서 그 많은 재판을 다 받았다"며 "나는 재판 시작도 안 했다. 자기들은 뇌물죄로 재판 받아도 되고, 선거법으로 재판 시작도 안 한 사람에게 뭐라고 하느냐"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깨어 있어야 한다 2017-02-14 13:01:08

    바이블에 사용되는 의인 에 속하는 사람 이다, 김진태 의인 은 (손혜원)같은 여성이 사용하는 의인과는(인격성향)) 다른 (의인)이다, 소돔성이. 멸망하기전에 경고했다 ,
    대한민국 은 분단국가의 현실 앞에서 오로지 의인 들의 간절한 애국심 으로 지켜온
    가련한 나라이다, 중공 공산당 에게서애국충정 으로 지켜낸 나라에 밥벌레들이슬며시 숫가락 올려삽십년을 처먹고,또숫가락을 올리려고한다. 밥상치우고,맞장뜨자신고 | 삭제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