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보수 자유한국당의 패배 원인은?

김성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 .l승인2017.05.11l수정2017.05.11 15: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webmaster@futurekorea.co.kr

김성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 경희대 교수 

 

나는 1월 새누리당의 비상대책위원으로 왔다. 당내에 개혁의 목소리를 내는 야당의 역할을 하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번 대선 결과는 자유한국당이 개혁해야한다는 국민의 엄중한 심판이다.

더 이상 촛불집회에서 보여준 국민의 외침을 폄하해서도 안 되고 함께 가는 투명한 성장이어야 한다는 시대정신도 외면해서는 안 된다.

과거 압축성장에서 고착되었던 부패와 비리청산이 국민의 요구임을 명심해야만 한다. 탄핵과 함께 사지로 몰리던 보수가 결집하기보다는 자중지란과 분열을 선택했다.

국민에게 안보가 최우선이라고 외쳤으면서도 보수와 중도는 더 분열하고 국민의 선택권을 뺏었다. 탄핵을 이후로 분열된 보수와 중도 리더들이 바로 지금 현재 대통령 탄생의 일등공신이다.

이제 자유한국당은 다시 태어나야만 한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는 정당으로 거듭나야만 한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를 예방, 정우택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왼쪽 부터 자유한국당 이철우 사무총장, 문 대통령, 정 원내대표, 이현재 정책위의장. 2017.5.10

선출직을 위한 도구가 정당이 아니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 정치결사체로 거듭나셔야한다. 과거세대에 의존하는 정당에서 미래세대들이 열광할 수 있는 정당으로 바뀌어야만 한다.

이번에 20대, 30대, 40대의 투표결과가 말하고 있다. 그리고 정당의 폐쇄성에서 벗어나 새로운 정치리더들이 탄생하고 꿈꿀 수 있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

태극기부대의 눈치를 보는 계파정치도, 특정지역에 의존하는 지역주의 정치에서도 과감히 벗어나야한다. 더 이상 콘크리트보수에 안주해서는 안 된다.

107명의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당리당략에서 벗어나 모두를 포용하는 보수와 중도의 대통합을 이루지 않으면 지금과 같은 선거 결과가 지속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당권을 중심으로 한 어떠한 정략적 분란과 충돌도 국민은 심판할 것이다.

국민을 위해서 새로운 정권을 견제하고 비판하며, 또 함께 가야할 뿐 아니라 국민에게 선택권을 다시 돌려주는 새로운 자유한국당, 신뢰받는 자유한국당으로 다시 태어나는 계기로 삼고 단합해야 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저작권자 © 미래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바위산 2017-05-18 07:03:05

    나라와 국민을 위하는 마음을 갖어야 미래가 있는것이다 이 나라 국민중엔 좌도 우도없다 종북은 더 더욱없고 정치꾼들의 농간으로 만들어진 용어들 일뿐이다 국민을 안중에 안두는 정치 모리배는 박멸돼야 한다 국가의 재정을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도 모르게 거덜내는 그런게 매국노고 반역이다 즉 매국을 부추키는 스레기 언론의 행태도 매국의 반열에 올라야 하는거 아닌가?신고 | 삭제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