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기사 (전체 1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글로벌 뷰] 트럼프의 문제 한국 위기와 북한의 위협
트럼프에게는 한국 방어를 공고히 하면서 한국의 이 정치 세력들과 상대해야 하고 한국의 정치적 혼란을 이용해 미국과 한국 사이를 갈라놓으려 하는 북한에 맞서야 하는 것이 큰 과제가 될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는 내년 1월 20일 취임 후 남...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12-23
[글로벌 뷰] 최순실 게이트 vs 힐러리 게이트
미국 대선과 한국의 현재 정치 스캔들에서 대다수 독자와 관측자가 놓치는 중요한 내용이 있다. 사면초가에 몰린 박근혜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이 처한 문제 사이에 유사점이 많다는 것이다. 힐러리가 박 대통령과 청와대가 휩싸여 있는 논란과 매우 유사한 방식...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11-21
[글로벌 뷰] 미국 유권자들의 어려운 선택, 클린턴 트럼프 중 누가 더 나쁜가?
클린턴은 정직성 혹은 순수한 의도가 없다는 논란에 늘 빠져 있다. 트럼프는 공인이면서 돌출 행동을 자주한다.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 간에 벌어지고 있는 미국 대선 레이스는 미국 역사에서 가장 보기 드문 선거로 꼽힐 것이다. 두 후보 모두 정치와...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11-01
[글로벌 뷰] 미국은 북한을 선제공격할 것인가?
미국의 차기 대통령은 굶주린 국민에게 밥을 주기보다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려는 이 ‘미친 놈’을 다루는 방법이 무엇인지 알아야 한다 역사는 한 지도자나 한 국가가 잘했는지, 못했는지 그리고 어떤 나라들은 번성해 최고가 되는데 어떤 나라들은 왜 산산이 붕...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10-19
[글로벌 뷰] 왜 아시아판 NATO는 없는가
동북아와 동남아의 국가들을 아우르는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와 같은 동맹은 원대한 구상처럼 보인다. 북한의 계속되는 위협과 중국의 엄청나게 커가는 힘에 맞서는 데 이것은 얼마나 논리적인 방법인가. 동북아 및 동남아 전체를 하나로 묶지 못한다면 동북...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10-10
[글로벌 뷰] 미국의 안보 약속에 한국 핵무장 달려 있다
한국이 처한 딜레마는 미국이 한국의 자체 핵 개발을 반대하는 상황에서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지 않고 김정은의 처분만 기다릴 수는 없는 현실 애국적인 한국인들이 왜 한국이 핵무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그 이유를 아는 것은 쉽다. 북한의 핵위협을 미...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9-13
[글로벌 뷰] 미국 내 여전한 흑백 차별
부, 소득, 교육, 실업 등에서 격차 증대, 흑인은 히스패닉 아시안보다 교육, 소득 수준 낮아 미국에서 인종 간 골은 믿을 수 없을 만큼 깊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빈곤층 및 중산층 백인들의 전폭적 지지를 받는 현재의 미국 대선을 보며...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9-02
[글로벌 뷰] 韓日을 북한 공격에 노출시키는 트럼프
미군이 참전해 피를 흘리며 안정을 유지하려 했던 이 지역에서 미군 철수는 절대 안 될 일 워싱턴=한국인들이 도널드 트럼프를 우려하는 데는 충분한 이유가 있다. 트럼프가 자신의 적들을 모욕적인 언사로 가차 없이 비난하면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겠다...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8-02
[글로벌 뷰] 영국의 EU 탈퇴가 한국에 주는 교훈
이민자들의 통합이 영국에서 거의 불가능한 것처럼 보인다면 남북한 간의 통합 혹은 통일도 그렇다 런던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라는 폭풍이 담고 있는 세계적 의미는 다른 어느 곳 못지않게 한국에도 중요하다. 영국의 EU 탈퇴로 한국이 봉착하게 되는...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7-24
[글로벌 뷰] 어떤 정치 시스템도 완벽하지는 않다
한국도 미국처럼 대통령 4년 중임제 고민할 때가 되었다 워싱턴 = 현대 국가에서 그 정치체제가 민주적이든 권위주의적이든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이슈 중 하나가 지도자의 역할과, 그 지도자가 많은 시민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오랫동안 재임하는 것이 국가에 유...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7-14
[글로벌 뷰] ‘평화협정’, 제2의 한국전의 서막
북한의 목적은 주한미군 철수시키고 한국을 공격해 세계가 놀랄 때 한국인들이 이에 맞서 싸우려는 의지와 결단을 약화시키려는 것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원샌디에이고=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 소재한 미국 해병대 모병소 내 해병대 박물...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6-22
[글로벌 뷰] 누구 말이 옳은가?
송민순 장관(노무현 정부)은 북한과 대화를 통한 화해를, 유명환 장관(이명박 정부)은 “대화로 얻어지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대북 강경노선 밝혀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원제주=지난 5월 한반도와 전 세계 평화 증진을 위한 ...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6-15
[글로벌 뷰] 역사는 돌고 돈다
지금 미국과 베트남은 이 지역을 위협하는 공동의 적에 대항하기 위해 사이좋은 관계가 되었다 미래를 예측하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다. 40여 년 전 남베트남(월남)이 북베트남(월맹) 공산세력에게 패망한 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 공산주의자들에게 무기를 제공...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5-30
[글로벌 뷰] 김정은이 36년 만에 노동당 대회를 여는 까닭은?
민주주의 안에서의 짜증나고 저질스런 선거운동이 북한 노동당 대회보다 훨씬 낫다 미국 의회, 한국 국회, 혹은 영국 의회에서 의원들이 벌이고 있는 끔찍한 논쟁들을 생각해보라. 그들은 정말 아니다. 서로 방해하고, 지루한 연설을 끝없이 하고, 독기 가득한...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5-14
[글로벌 뷰] 안철수는 ‘한국의 버니 샌더스’인가?
자본주의 시스템에서 사회주의는 안 된다. 이것이 자본주의자인 안 대표가 샌더스 보다 더 분명하게 깨달아야 할 핵심 현실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미국의 사회주의자인 버니 샌더스의 이미지를 만들어가기 시작했다. 샌더스는 뉴잉글랜드 지역에 있는 버몬트 주의 ...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5-02
[글로벌 뷰] 북한을 테러지원국 지정하라
북한과 IS의 공통점은 “미국을 핵 테러하자”는 것. 이것이 그동안의 끔찍한 경험을 통해 배운 교훈워싱턴 =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는 세계에서 가장 악랄한 테러리스트들이 외쳐대는 핵 위협의 포위공격을 당하고 있다. 내가 최근 워싱턴 D...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4-21
[글로벌 뷰] 입으로만 단호한 트럼프·크루즈
허세를 부리고 강하고 단호한 태도를 보이지만,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해결책은 실종 미국 대통령 선거는 후보들이 지키지도 못할 공약을 남발하면서 내기 경기로 바뀌고 있다. 보수주의자들은 미국 현대사에서 가장 분열된 선거 중 하나인 이번 대선에서 진보주의자...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4-03
[글로벌 뷰] 미국, 북한에 몽둥이 들어야
북한이 핵 포기 선언하고 평화협정 체결 요구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우리는 지금도 ‘기술적으로 전쟁 상태(technically at war)’에 있다는 말을 자주 쓴다. 이 표현은 현실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다. 전쟁은 전쟁이다. ‘기술적으로 전쟁 상태...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3-26
[글로벌 뷰] 개성공단은 없다
개성공단 폐쇄 지지하는 前 미 외교관, “한국은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개성공단 폐쇄는 한국인들처럼 미국인들 사이에서도 찬반의 상반된 반응을 가져오고 있다. 미국의 대북 전문가 중 한사람인 에반스 리비어 전(前) 주한 미 부대사는 개성공단 폐쇄가 한국과...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03-11
[글로벌 뷰] 미국에 친북세력 늘고 있다
미국 내에서 북한 인권 이슈화에 반대하고, 미북 평화협정 체결, 주한미군 철수 주장에 동조자가 느는 것은 북한의 정치선전이 성공하고 있다는 방증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원한국 국회에서 북한인권법안 채택을 두고 교착 상태가 지속되...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특파원·미래한국 편집위&  2016-02-26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