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기사 (전체 18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기사] 독일판 사드 논쟁의 교훈
안보위기는 높아지는데도 한국은 먼 산 불보듯 1983년, 서독은 소련에 맞서 美 미사일 배치로 통일까지 얻어트럼프 집권과 북한의 핵, 미사일 도발 강행. 일종의 군기잡기로 트럼프 정부의 첫 외교무대가 난항이다. 북한은 올해 이미 미사일 5기를 발사했다...
박상봉 독일통일정보연구소 대표·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5-18
[국제기사] 트럼프-김정은의 대치와 탄핵 대선
안보위기는 높아지는데도 한국은 먼 산 불 보듯1983년, 서독은 소련에 맞서 미국제 미사일 배치로 통일까지 얻어트럼프 집권과 북한의 핵, 미사일 도발 강행. 일종의 군기잡기로 트럼프 정부의 첫 외교무대가 난항이다. 북한은 올해 이미 미사일 5기를 발사...
박상봉 독일통일정보연구소 대표·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4-21
[국제기사] 트럼프 “나는 말로 안 끝낸다!” 현실 외면하는 한국
지금 한국 사회는 5월 9일 치러질 대통령 선거에 몰두해 있다. 그 다음 뉴스는 ‘세월호 인양’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검찰 수사 소식이다.국내 언론들의 보도만 보면, 한반도는 국내 문제 외에는...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4-20
[국제기사] 北탄도미사일 대책, 이스라엘에 해답 있다
지난 3월 6일 북한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일대에서 미사일 5발을 동쪽으로 발사했다. 1발은 발사에 실패했지만 다른 4발은 약 1000km를 날아가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EEZ)에 떨어졌다.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쏘며 한국과 일본을 위협하는 것은 이미...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4-11
[국제기사] 조선반도흉기론, 한반도에 걸린 일본의 국운
한국 內 親中·反美 좌익정권의 등장을 우려하는 일본 한국인들은 흔히 한반도의 지형을 동물에 비기곤 한다. 그 가운데에서도 ‘근역강산맹호기상도’(槿域江山猛虎氣象圖)는 우리에게 매우 친숙하다. 한반도의 지형을 만주를 향해 포효하는 용맹한 호랑이에 빗댄 것...
박순종 미래한국 기자  2017-04-04
[국제기사] 방어용 사드는 안 되고 韓겨냥 中 핵미사일은 돼?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을 결정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은 한국 정치만의 문제가 아니다. 사드 배치를 두고 한국을 계속 겁박하던 중국의 ‘승리’로 해석될 여지도 있다. 실제로 중국은 갑자기 ‘사드 반대’ 목소리를 줄이는 데...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3-28
[국제기사] 대통령 탄핵,일본 언론 반응은?
산케이신문(産經新聞) 류코쿠대학(龍谷大學) 리샹쩌(李相哲) 교수 기고문 게재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선고가 있던 지난 3월 10일, 많은 외신들이 탄핵심판 결과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며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이웃 나라인 일본의 언론들도 예외는 ...
박순종 미래한국 기자  2017-03-24
[국제기사] 독일언론들, ‘탄핵 최대 승자는 북한 김정은’
최근 독일 언론들의 한반도 정세에 관한 보도가 집중되고 있다. 3월 10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내려지던 날, 주요 일간지 디벨트(Die Welt)의 토어스텐 클라우엘(Torsten Krauel) 기자는 ‘주변국 갈등-김정은의 미소...
박상봉 독일통일정보연구소 대표·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3-21
[국제기사] 중국이 자유무역의 리더가 될 수 있을까
자발적인 거래는 서로 이익이 될 것으로 판단할 때 성사된다는 의미에서 윈-윈 게임이다. 국가간 거래인 자유무역도 마찬가지다. 자유무역으로 두 나라 국민들은 모두 혜택을 보지만, 높은 관세와 비관세 장벽 덕분에 비교우위가 없었음에도 과도하게 팽창했던 산...
김이석 시장경제제도연구소 소장  2017-02-17
[국제기사] 중국, 대대적 군체제 개편 중 지역 관리에서 중앙 통제로 전환
최순실 사태와 탄핵정국에 정치권과 국민의 관심사가 집중되어 있는 사이에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는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다. 아베 일본 총리는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전, 벌써 두 번이나 미국을 방문했다. 일찌감치 트럼프 행정부에 밀착도를 높이려는 시...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2-16
[국제기사] 박수 받고 떠난 오바마, 그가 남긴 상처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8년 동안 미국의 제44대 대통령으로 있으면서 남긴 최대 유산(legacy)은 무엇일까? 오바마 대통령은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높은 인기를 유지했고, 퇴임 고별연설에서도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의 8년 임기 중에...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7-02-03
[국제기사] 트럼프, 중국 움직여 북한문제 해결한다
경제 고도성장이 멈춘 중국은 미국과 패권 경쟁을 위해 더 이상 북한을 패로 쓸 수 없다. 북한은 더 이상 믿을 배후 세력이 없어지면 버티지 못한다.2017년이 밝았지만, 2016년 또는 그 이전부터 우리를 괴롭혀 온 일들이 마무리되지 못한 채 다시 새...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2017-01-16
[국제기사] 美, 한국의 차기 대통령 친북·친중·반미 우려
워싱턴=‘최순실 사태’를 바라보는 미국 주요 언론의 입장은 크게 두 가지다. 한국의 부패가 여전하다는 것과 박근혜 대통령 후임자에 대한 걱정이다. 워싱턴포스트와 뉴욕타임스는 최순실 사태는 한국의 고질적인 정경유착 부패의 전형이라는 시각으로 다루고 있다...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6-12-29
[국제기사] 트럼프 월드, 대서양 우파동맹 꿈꾸나?
유럽에 부는 우파 정치세의 바람은 트럼프와 함께 중국을 압박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과 유럽 우파동맹은 가능할 것인가지난 11월 9일(현지시간) 美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45대 대통령에 당선이 되자 전 세계는 충격을 받았다. 보다 구체적으로 말...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6-12-22
[국제기사] ‘메리 크리스마스’ 인사 많아질 美 성탄절
미국 정치인들은 포용이라는 이름으로 해피 홀리데이를 써왔는데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는 크리스마스 때는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인사해야 한다고 말해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을 중심으로 지지를 받고 있다. 워싱턴=미국의 수도 워싱턴 DC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창이...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6-12-15
[국제기사] ‘위대한 미국’ 건설할 강한 지도자의 등장
트럼프는 미국의 외교는 힘에 기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미국의 군사력을 막강하게 만들어 감히 어떤 나라도 미국에게 덤벼들 수 없고, 그래서 사용하지 않아도 될 군사력을 건설하겠다고 호언했다. 트럼프가 공화당 경선 출마를 선언했을 당시 그가 공화당 후보가...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2016-11-30
[국제기사] 트럼프 대통령과 美 언론들의 민심 왜곡
워싱턴=미국의 유력 언론인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11월 8일(현지 시각) 밤 11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플로리다, 오하이오 등 격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한 부동 주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보다 앞서자 ‘트럼프가 의외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Tru...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6-11-20
[국제기사] 클린턴 왜 패했나? ‘부정직한’ 정치인 이미지 극복 못해
정직성과 신뢰도 면에서 트럼프46%, 클린턴 38%로 트럼프 8% 높았다. 워싱턴=미국 대선 기간 중 힐러리 클린턴의 발목을 잡고 있었던 것은 그녀는 ‘부정직하고 믿을 수 없는 정치인’이라는 미국인들의 부정적인 생각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은 정...
이상민 미래한국 기  2016-11-16
[국제기사] 미국 대선 엉터리 예측 왜?
모든 예상이 빗나갔다. 한국 언론들의 ‘먹물주의’ 가식과 위선은 미국 대통령 선거 분위기를 터무니없이 보도했고, 그 결과에 대해서 여전히 뻔뻔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트럼프의 승리를 예상했던 이춘근 박사는 트럼프의 유능한 협상 능력을 일찍이 포착하고 있...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2016-11-16
[국제기사] 선제타격의 성공 조건
북한 핵에 대한 선제타격의 성공이란 “북한의 핵을 완전히 비핵화 시키고+북한의 반격의지·능력을 철저히 차단해 미국이나 한국이 절대적인 피해가 없음”을 의미한다.북한은 사실상 핵보유국이 되어 있다. 지난 9월 9일 5차 핵실험을 거치면서 북한의 핵탄두는...
송대성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11-10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