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기사 (전체 17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국제기사] 중국이 자유무역의 리더가 될 수 있을까
자발적인 거래는 서로 이익이 될 것으로 판단할 때 성사된다는 의미에서 윈-윈 게임이다. 국가간 거래인 자유무역도 마찬가지다. 자유무역으로 두 나라 국민들은 모두 혜택을 보지만, 높은 관세와 비관세 장벽 덕분에 비교우위가 없었음에도 과도하게 팽창했던 산...
김이석 시장경제제도연구소 소장  2017-02-17
[국제기사] 중국, 대대적 군체제 개편 중 지역 관리에서 중앙 통제로 전환
최순실 사태와 탄핵정국에 정치권과 국민의 관심사가 집중되어 있는 사이에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는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다. 아베 일본 총리는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전, 벌써 두 번이나 미국을 방문했다. 일찌감치 트럼프 행정부에 밀착도를 높이려는 시...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2-16
[국제기사] 박수 받고 떠난 오바마, 그가 남긴 상처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8년 동안 미국의 제44대 대통령으로 있으면서 남긴 최대 유산(legacy)은 무엇일까? 오바마 대통령은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높은 인기를 유지했고, 퇴임 고별연설에서도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의 8년 임기 중에...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7-02-03
[국제기사] 트럼프, 중국 움직여 북한문제 해결한다
경제 고도성장이 멈춘 중국은 미국과 패권 경쟁을 위해 더 이상 북한을 패로 쓸 수 없다. 북한은 더 이상 믿을 배후 세력이 없어지면 버티지 못한다.2017년이 밝았지만, 2016년 또는 그 이전부터 우리를 괴롭혀 온 일들이 마무리되지 못한 채 다시 새...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2017-01-16
[국제기사] 美, 한국의 차기 대통령 친북·친중·반미 우려
워싱턴=‘최순실 사태’를 바라보는 미국 주요 언론의 입장은 크게 두 가지다. 한국의 부패가 여전하다는 것과 박근혜 대통령 후임자에 대한 걱정이다. 워싱턴포스트와 뉴욕타임스는 최순실 사태는 한국의 고질적인 정경유착 부패의 전형이라는 시각으로 다루고 있다...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6-12-29
[국제기사] 트럼프 월드, 대서양 우파동맹 꿈꾸나?
유럽에 부는 우파 정치세의 바람은 트럼프와 함께 중국을 압박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과 유럽 우파동맹은 가능할 것인가지난 11월 9일(현지시간) 美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45대 대통령에 당선이 되자 전 세계는 충격을 받았다. 보다 구체적으로 말...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6-12-22
[국제기사] ‘메리 크리스마스’ 인사 많아질 美 성탄절
미국 정치인들은 포용이라는 이름으로 해피 홀리데이를 써왔는데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는 크리스마스 때는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인사해야 한다고 말해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을 중심으로 지지를 받고 있다. 워싱턴=미국의 수도 워싱턴 DC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창이...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6-12-15
[국제기사] ‘위대한 미국’ 건설할 강한 지도자의 등장
트럼프는 미국의 외교는 힘에 기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미국의 군사력을 막강하게 만들어 감히 어떤 나라도 미국에게 덤벼들 수 없고, 그래서 사용하지 않아도 될 군사력을 건설하겠다고 호언했다. 트럼프가 공화당 경선 출마를 선언했을 당시 그가 공화당 후보가...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2016-11-30
[국제기사] 트럼프 대통령과 美 언론들의 민심 왜곡
워싱턴=미국의 유력 언론인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11월 8일(현지 시각) 밤 11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플로리다, 오하이오 등 격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한 부동 주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보다 앞서자 ‘트럼프가 의외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Tru...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6-11-20
[국제기사] 클린턴 왜 패했나? ‘부정직한’ 정치인 이미지 극복 못해
정직성과 신뢰도 면에서 트럼프46%, 클린턴 38%로 트럼프 8% 높았다. 워싱턴=미국 대선 기간 중 힐러리 클린턴의 발목을 잡고 있었던 것은 그녀는 ‘부정직하고 믿을 수 없는 정치인’이라는 미국인들의 부정적인 생각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은 정...
이상민 미래한국 기  2016-11-16
[국제기사] 미국 대선 엉터리 예측 왜?
모든 예상이 빗나갔다. 한국 언론들의 ‘먹물주의’ 가식과 위선은 미국 대통령 선거 분위기를 터무니없이 보도했고, 그 결과에 대해서 여전히 뻔뻔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트럼프의 승리를 예상했던 이춘근 박사는 트럼프의 유능한 협상 능력을 일찍이 포착하고 있...
이춘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선임연구위원  2016-11-16
[국제기사] 선제타격의 성공 조건
북한 핵에 대한 선제타격의 성공이란 “북한의 핵을 완전히 비핵화 시키고+북한의 반격의지·능력을 철저히 차단해 미국이나 한국이 절대적인 피해가 없음”을 의미한다.북한은 사실상 핵보유국이 되어 있다. 지난 9월 9일 5차 핵실험을 거치면서 북한의 핵탄두는...
송대성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6-11-10
[국제기사] 한국 반대해도 미국은 때릴 수 있다
1994년처럼 북폭 계획에서 소외되지 않으려면 미국과 철저히 정책 공조를 이루고 북핵 제거 방안을 먼저 제안해야 한다. 지난 9월 16일 미 최고의 외교 싱크탱크 외교협의회(CFR)는 워싱턴DC에서 ‘북한 핵도발과 중국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토론회를 ...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6-10-07
[국제기사] 美 ‘혁신특공대’ 과학자를 창업 전사로 만들다
혁신특공대(I-Corps)의 핵심은 실험실을 떠나 고객을 만나는 것. 아이디어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이유를 멘토와 함께 분석 지난 7월 15일 워싱턴 DC에 있는 코리아이노베이션센터(KIC·Korea Innovation Center)에서는 한...
이상민 미래한국 워싱턴 특파원  2016-09-06
[국제기사] 한인 청소년들의 북한인권운동
방학이 되면 한국의 청소년들은 학원 다니느라 정신없고, 미국의 한인 청소년들은 북한인권 개선 위해 연방의원들 찾아가 호소하느라 바쁘다 워싱턴=지난 7월 11일 오후 미국 워싱턴 DC 덜레스 공항 근처에 위치한 한 호텔에 100여 명의 한인 청소년들이 ...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6-08-08
[국제기사] 포퓰리즘 독재 세계 덮치나?
터키의 에르도안, 필리핀 두테르테, 중국 시진핑, 러시아 푸틴의 공통점은 ‘포퓰리즘 독재’ 도널드 트럼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아베 신조, 시진핑, 로드리고 두테르테…. 간접선거, 직접선거, 내각제, 일당독재체제 등 서로 다른 정치...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6-08-04
[국제기사] 무슬림 이민자와의 공존은 불가능
영국 국민들 브렉시트 결정은 무슬림 이민자들과의 갈등 때문. 한국은 무슬림 시장 위해 ‘할랄 산업단지’ 조성에 나서 지난 6월 23일(현지시각) 영국인들이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EU) 탈퇴를 결정하면서 브렉시트(Brexit)가 현실이 되었다. 영국...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6-07-20
[국제기사] ‘퇴임 대통령’ 깍듯이 예우하는 미국인들
퇴임 후 더 많은 존경을 받으며, 공항·도로·건물·군함 등에 역대 대통령 이름을 붙여 국민들 머릿속에 살아 있도록 교육 워싱턴=미국에서 매년 2월 셋째 주 월요일은 ‘대통령의 날’(Presidents’ Day)이다. 연방 공휴일인 이날은 원래 미국의 ...
이상민 기자  2016-07-10
[국제기사] 영국의 EU 탈퇴, 진짜 의미는?
파운드화 가치 방어와 금융시장 투명화 위해 브렉시트 추진했다는 說 지난 6월 23일(현지시간) 영국이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EU)에서 탈퇴를 결정했다. ‘브렉시트(Brexit)’가 현실이 된 것이다. 72%에 이르는 투표율은 수십 년 만의 일이었다...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6-07-05
[국제기사] 미국, 新고립주의로 회귀하나?
미국의 신고립주의 회귀 경향 경계하며 국제문제에 적극 개입해야 한다는 여론 조성되고 있어 남시욱 세종대 석좌교수·미래한국 고문 미국 공화당의 유력한 대통령 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그의 외교정책 기본방향을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 Pol...
남시욱 미래한국 고문  2016-06-13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