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기사 (전체 1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미국] 한반도 전쟁 ‘코리아 시나리오’ 현실화 될까?
지난 2월 8일 짐 인호프 미 상원 군사위원회 소위원장(공화당)은 “현재 미국은 동시에 두 개의 전쟁에서 싸울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그 중 가장 신경 쓰이는 곳 중 하나가 한반도(Korea)”라고 언급했다. 하루 전날인 ...
고성혁 군사전문저널리스트  2017-03-14
[오늘의 미국] 북한 미사일과 핵, 전쟁을 겨누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내각의 국방장관으로 한국을 방문한 ‘미친 개’ 짐 매티스는 북한에 엄중한 경고를 했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과 핵무기로 전쟁을 감행한다면 미국의 대응은 엄청날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했다.미국과 한국이 다음달 연례 군사훈련인 ‘키리졸...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전 뉴욕타임즈 기자  2017-03-03
[오늘의 미국] 트럼프 행정명령 13769호 ‘反무슬림’ 정책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27일 취임 후 5번째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제목은 ‘미국에 입국하려는 외국 테러리스트들로부터 나라를 보호하기’(Protecting the Nation from foreign terrorist entry into th...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7-02-28
[오늘의 미국] 트럼프의 ‘행정명령’을 反이민 정책으로 왜곡하는 美언론
지난 1월 2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 13769호’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에 반대하는 미 주류 언론을 필두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언론, 이란을 포함한 중동 언론들, 심지어 한국 언론...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2-24
[오늘의 미국] 美 동아시아 정책 大변화, 한반도 전쟁 가능성 높아진다
예측불허성 트럼프 미 행정부 출범, 갈등이 높아지는 미중관계, 지구촌 최악의 잔혹한 독재병영국가인 북한의 부단한 도발, 한국 내 정치권 혼란 등으로 인해 한반도에서는 전쟁 발발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증대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지구촌 전역의...
송대성 전 세종연구소장 ·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2-22
[오늘의 미국] 트럼프, 北 핵시설 선제공격할 것인가?
도널드 트럼프는 동북아시아와 전세계에 지대한 결과를 가져올 북한에 대한 결정을 앞두고 있다. 그가 곧 직면할 문제는 미 본토까지 도달할 수 있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실험하고 있는 북한의 끊임없는 위협을 어떻게, 언제 다뤄야 하는가다.트럼프는 취임 후 ...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2-13
[오늘의 미국] 트럼프 팀의 대북정책, 강경 보다는 대화에 무게?
미 국방장관 내정자인 ‘미친 개(Mad dog)’ 제임스 매티스의 강경한 발언이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탄도미사일 실험발사를 두고 미국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앞뒤가 맞지 않는 말들 속에서 희석되고 있다. 예비역 해병대장인 매티스는 블라디미르 푸틴...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2-03
[오늘의 미국] 트럼프, 선거 때 내세운 공약 실행할까?
워싱턴= 워싱턴 DC는 93%의 주민이 이번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을 지지한 완전 민주당 텃밭이라 주민 대다수는 트럼프의 취임 이후 그가 대선 때 밝힌 미국 내 불법체류자들을 다 추방시키겠다는 등의 ‘극단적’인 공약을 실제로 이행할지 우려하는 분위기다...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  2017-01-31
[오늘의 미국] 트럼프의 외교 난제, 中·러·북한 어떻게 상대하나
미국의 전세계 군사외교적 동맹 관계가 약해지기를 바라는 중국과 러시아라는 대국을 트럼프가 얼마나 잘 상대할지, 아니면 얼마나 잘못 상대할지 지켜보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 될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는 1월 20일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백악관...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1-20
[오늘의 미국] 트럼프의 ‘위대한 미국’이 몰고 올 변화의 바람
2016년 연말을 앞둔 12월 14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기준금리를 0.25% 인상한다고 밝혔다. 재닛 옐런 의장은 “미국의 고용지표가 좋아지고 있으며, 내수경기가 진작될 것으로 예상되기에 기준금리를 인상한다”고 이유를 설명했...
전경웅 미래한국 객원기자  2017-01-19
[오늘의 미국] 美 언론, 한국의 시국보다 북한 문제에 더 관심
미국인들은 국내 문제와 러시아, 중국, 중동의 문제에만 관심이 있다. 위험한 것은 한국의 위기가 악화되어 한국이 무정부 상태로 치닫게 되고 북한이 한국의 이런 불안을 이용해 한반도를 장악하려고 할 때 미국이 전혀 준비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이다. ...
도널드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  2017-01-06
[오늘의 미국] 오바마 케어 실패로 끝나나?
오바마 케어에 가입한 사람들은 주로 나이 많고 병든 노인층과 저소득층이라 이들의 병원비를 대야 하는 민간 보험사들의 부담이 대폭 증가워싱턴=버지니아에 사는 40세의 타드와 38세의 엘리자베스 부부는 지난해 가입한 전국민건강보험 이른바 오바마케어에서 지...
이상민 워싱턴 특파원  2016-10-24
[오늘의 미국] 공화, 민주? 자유당도 있소이다
제3정당인 자유당의 존슨 후보가 지지율을 ‘15%’까지 올려 TV 토론장에서 트럼프, 클린턴과 정책 토론을 벌일 수 있을지가 또 하나의 관심사로 등장 워싱턴 = 이상민 기자2016년 미국 대선에서 제3의 정당인 자유당(Libertarian Party)...
이상민 기자  2016-06-11
[오늘의 미국] 트럼프, 대선 승리 가능성 높아져
아무도 믿지 않았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트럼프의 대약진은 우연인가, 아니면 필연인가 노스캐롤라이나 랄리에 사는 휴 무어는 고등학교 2학년 아들을 둔 54세의 백인 남성이다. 자신을 보수주의자라고 말하는 그에게 도널드 트럼프가 공화당 대선 후보...
워싱턴 = 이상민 기자  2016-05-30
[오늘의 미국] 무슬림 테러 어찌하오리까?
샌프란시스코의 샌 버나디노 테러로 인해 미국은 새로운 차원의 ‘테러와의 전쟁’에 직면현재 미국인들이 가장 우려하는 이슈는 ‘테러’다. 여론조사기관인 갤럽이 지난 12월 15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이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문제로 테러가 1위에...
이상민 기자  2016-01-05
[오늘의 미국] 미국인들은 기부 천사
2014년 미국의 기부금 총액 3583억 달러로, 같은 해 한국의 1년 예산(375조 원)보다 많아지난 12월 1일 미국에서는 ‘기빙 튜스데이(Giving Tuesday·기부하는 화요일)’ 캠페인이 펼쳐졌다.그 전주 목요일은 추수감사절(Thanksgi...
이상민 기자  2015-12-22
[오늘의 미국] 실패한 오바마의 中東정책이 근원
오바마 대통령, 아사드 정권에 우유부단하게 대응하다 ‘자유 수호국’으로서의 리더십 상실 미국이 2013년 8월 화학무기를 사용한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을 약속한 대로 공습했다면…. 시리아 난민들이 목숨을 걸고 유럽으로 넘어가는 최근의 난민 ...
이상민 기자  2015-10-12
[오늘의 미국] 美 의회가 회기 때마다 中高生들 고용하는 이유
그들은 의회에서 사환으로 일하며 애국심을 배운다베다니 코셀은 지난 1월 초 자신의 딸인 13세의 캐럴라인을 데리고 버지니아 주(州) 의사당이 있는 리치몬드로 갔다.중학교 2학년인 캐럴라인이 1월 둘째 주부터 버지니아 주 상원의 사환(page)으로 활동...
이상민 기자  2015-05-18
[오늘의 미국] 미국 초중고생(初中高生)들 등교해서 제일 먼저 하는 것은?
워싱턴= 이상민 미래한국 기자proactive09@gmail.com그들은 교실에 걸려 있는 성조기를 향해 서서오른손을 왼쪽 가슴에 얹고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한다올해 일곱 살인 해나와 10살의 데이빗은 버지니아 페어펙스 카운티의 한 공립 초등학교에 ...
미래한국  2015-04-20
[오늘의 미국] 미국 사회의 영웅 만들기
미국인들은 군인·소방관·경찰관들의 ‘희생’을 절대 잊지 않는다미국인들이 ‘가장 신뢰하는 조직’ 1위는 軍미국 중부 네브래스카 주의 최대도시인 오마하에 위치한 오펏(Offutt) 공군기지는 미국의 핵미사일 공격을 담당하는 전략사령부 본부가 주둔하고 있다...
이상민 기자  2015-04-10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