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기사 (전체 4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대를 보는 눈] 종교개혁자 루터가 한국에 지금 온다면?
‘옛날을 기억하라. 역대의 연대를 생각하라. 네 아비에게 물으라 그가 네게 이를 것이요 네 어른들에게 물으라. 그들이 네게 이르리로다’(신32:7) 500년전 유럽의 종교개혁자들의 신학과 신앙의 유산을 받은 한국교회는 세계 기독교사에서 그 유례를 찾을...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10-07
[시대를 보는 눈] 법과 질서(Law and Order)
법치주의 국가에서 ‘법과 질서’라는 슬로건은 시민들에게 시금석(試金石)과 같은 말이다. 민주주의 선진국인 영국에서는 관습법을 근거로 판결하고 미국은 대법원의 판례를 최대한 존중한다.최근 현직 판사가 ‘재판은 곧 정치라고 말해도 좋은 측면이 있다’는 글...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9-29
[시대를 보는 눈] 시장경제에 사회주의 옷 입히는 기업정책
독일의 종교사회학자 막스 베버(Max Weber, 1864-1920)는 〈프로테스탄트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이라는 책에서 종교개혁자 칼빈의 직업 윤리가 자본주의 발달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고 주장한다.루터는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모든 ...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9-13
[시대를 보는 눈] 평화를 원한다면 전쟁에 대비해야
문재인 정부 출범을 전후해서 안보 문제에 대한 의구심이 세간에 회자 되었다. 최근 북핵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북한의 위협이 고조되면서 정치권에서 사드 배치 등 안보 문제를 ‘여야정 안보협의체 구성’ 제안이 나왔다.로마의 베지티우스는 ‘사람이 평화를 원...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8-28
[시대를 보는 눈] 사회주의 옷 입히려는 경제정책
자본주의 시장에 사회주의 옷을 입히려는 듯한 정책으로 인해 대한민국 경제가 붕괴되고 있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선진국가들은 밖으로 나간 자국 기업을 향해 조국으로 돌아오라는 손짓을 하고 있다.미국 우선주의를 부르짖는 미국을 비롯해 영국, 프랑스 등...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8-16
[시대를 보는 눈] 美·中, 누가 우리의 참 이웃인가
‘가까운 이웃이 먼 형제보다 낫다’고 성경은 이웃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그래서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하셨다. 우리 민족의 고조선을 파괴한 것은 친일파 역사학자들이었다면, 현대사는 좌파 역사학자들에 의해 파괴되어 우리나라는 역사가 ...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8-04
[시대를 보는 눈] 에너지는 백년대계(百年大計) 국책사업이다
한 나라의 국책사업은 백년대계(百年大計)를 통해 결정되고 추진되어야 할 만큼 중대한 사항이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공론화된 국책사업이 정권이 바뀌면 추진되던 것이 폐기되거나 수정되는 경우가 빈번했다.경부고속도로 개통을 위한 첫 삽을 뜨기도 전에 당시 야...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7-19
[시대를 보는 눈] 동성애자 인권은 소수자의 인권이 아니다
동성애 문제가 이단 시비로 번져 한국의 교단들 사이에 충돌이 될 만큼 심각한 상황이다. 동성애자들은 타고난 본성에서부터 온 것이므로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한 몸을 이뤄 생육하고 번성하라 하신 하나님의 창조법에 대항하는 탈 성경적 행위자다.주님의 ...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7-07
[시대를 보는 눈] 달빛정책(MoonShine policy)으로는 충분치 않다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은 햇볕정책(Sunshine policy)을 통해 분단된 한반도의 대북정책을 시도했다. 북한을 적대시하거나 경쟁 상대로 삼지 않고 이솝 얘기에 나오는 우화처럼 햇볕을 비춰 지나가는 길손의 외투를 벗기겠다는 데서 발상한 것이다.그...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6-09
[시대를 보는 눈]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문재인 후보가 천신만고 끝에 대한민국의 19대 대통령으로 당선 취임한 것은 개인의 영광이기 전에 국민의 뜻이요, 역사의 주권자이신 하나님의 섭리 속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믿고 감사와 축하를 보낸다.우선, 당선된 것에 대한 극한 흥분을 누르고, 대통령은 ...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7-05-23
[시대를 보는 눈] 동성애는 反사회적이다
성경신학적 입장에서 동성애는 탈·비·반(脫·非·反)성경적이며 반(反)사회적이다. 왜 그런가. 동성애자들은 타고난 본성에서부터 온 것이므로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한 몸을 이루어 생육하고 번성하라 하신 하나님의 창조법에 대항하는 탈(脫)성경적 행위자...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6-05-22
[시대를 보는 눈] 평화협정으로 한반도의 봄은 오는가?
북한의 4차 핵실험 직전까지 북한은 미국과 평화협정 체결을 논의해 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우리를 또 한 번 경악케 했다. 최근 워싱턴에서 열린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회견 내용에서 “북한이 국제사회 일원으로 복귀할 수 있다는...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6-03-28
[시대를 보는 눈] 제2의 3·1운동 일어나야 할 때
1919년 우리나라 전체 인구는 1700만이었다. 그중 기독교인은 22만 정도였으니 인구 비례 1.3%에 불과했다. 그러나 3·1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한 기독교인의 수는 전체의 20%를 넘었고, 기소된 피고인은 24.3%, 수감 및 기소된 이들의 수가 ...
이종윤 미래한국 상임고문  2016-03-14
[시대를 보는 눈] 세상의 진리 문제에서 중도는 없다
‘그렇다’와 ‘아니다’ 이것은 모든 생(生)의 법칙이다. 그렇다고 ‘그렇다’와 ‘아니다’가 각각 홀로 그렇게 될 수는 없다. ‘그렇다’ 그것 홀로는 자기 기만적인 신념의 조언(助言)이어서, 조만간 회색의 세 가지 모습, 즉 허무와 죄책과 죽음의 ‘아니...
미래한국  2016-02-04
[시대를 보는 눈] 새 출발의 논리
우리는 흔히 지난날의 영화에 나약한 향수를 느끼기 쉽다. 심지어 별것 아닌 과거사까지도 꿈속의 유토피아처럼 미화시켜 과거에 매달리려는 허약한 습성을 가지고 있다. 그 같은 노스탤지어는 지금 새 출발의 제일보를 내닫는 마당에서 백번 해로울 뿐 유익한 것...
미래한국  2016-01-24
[시대를 보는 눈] 흔들리는 대한민국 그래도 희망을 세워보자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를 살리는 일이 급선무다. 우리나라가 건강한 선진 조국이 될 수 있도록 희망을 품고 달려가야 할 때다. 국방을 튼튼히 하고 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는 법치국가를 이루는 방법을 모색해 보자. 부정부패를 일소하며 나라를 새롭게 혁신하는...
미래한국  2016-01-03
[시대를 보는 눈] 국가개조의 최우선 과제는 정치개혁
현대 민주주의는 몸살을 앓고 있다. 낮아지는 투표율로 대표되는 정치 참여의 저하, 여과되지 않은 의견이 무절제한 상태로 표출되는 현상, 다양한 사회 갈등을 진지한 토론과 의사결정 과정을 거쳐 하나의 단일한 정치적 결정으로 해결해 낼 수 있는 정치적 능...
미래한국  2015-12-21
[시대를 보는 눈] 정의로운 자본주의 실현되어야!
한국 자본주의는 선진국과 비슷하게 소득 불평등과 양극화가 심화되고, 고용 없는 성장이 지속되는 문제를 안고 있다. 특히 불공정한 시장의 경쟁구조, 재벌의 과도한 경제력 집중, 비정규직·자영업·노동자 비중이 불안정한 고용 구조 등의 문제도 갖고 있다. ...
미래한국  2015-12-10
[시대를 보는 눈] 정의롭고 성숙한 외교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과 함께 해야 한다는 소위 균형외교, 줄타기 식 외교를 주장하는 여론이 높다. 안보냐 경제냐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그 대답은 분명하다. 안보 없는 경제가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국가 안보가 경제 번영보다 상위 목표임은...
미래한국  2015-11-23
[시대를 보는 눈] 역사교과서 전쟁의 본질
역사 교과서가 이념 논쟁으로 비화하여 우리 사회를 흔들고 있다. 일본의 항복을 받아낸 미군의 결정적 역할을 축소 은폐하고 미군정을 비판하면서, 소련 점령 정책은 미화한다. 신탁통치 찬성과 좌우 합작 노선을 높이 평가하고, 공산주의자들의 만행인 아웅산 ...
미래한국  2015-11-13
여백
여백
135-726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29, 4층 (논현동 거평타운)   |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155(문발동)
Tel : (02)3446-4111  |  Fax : (02)3446-7182  |  사업자 번호 : 220-86-23538  |  상호 : (주)미래한국미디어  |  대표자 : 김범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범수
Copyright © 2017 미래한국. All rights reserved.